BBUP

 

진혈처탐지기 루하 체커

mall

주제 토론
풍수지리 웃긴말 과 풍수용어상식
福土science
, 2007-08-03[07:51], 조회 : 2981, 추천 : 258
Homepage : http://herenow.co.kr
Download #1 : daegujjgbjp_108(1).jpg (242) Size : 365.8 KB

2007년~~~~~~ 현재 풍수지리 웃긴말

1. 호박에 금그으면 수박되나요
--> 대한민국 각조상 조상씨 산소 거의 대부분 복토진혈처에 있지않다는 뜻

2. 몸에 종기가 누렇게 고름을 담았는데 택일해서 수술해야 하나요
--> 기맥폭도 측정할 줄 모르니 벼라별 짓 다하는 현실의뜻
( 벌초, 이장, 보수등등 하는데 쓸데없는 걱정하도록 만드는 잡술)

3. 썩은 계란이 좌향튼다고 생계란 되나요
--> 속은 그대로있고 속빈강정 쓰레기급풍수사들이 자주
써먹는 말

4. 곪은 계란에 황금덧칠한다고 황금계란 되나요
--> 복토진혈처가로세로측정은 못하니 그럴듯하게 파서 묻고
봉분에 잔디심고 뭐하고 그럴듯하게 눈속임하는 모습

5. 썩은 물에 3년담가두고 난뒤 옮기면 좋은가요
( 진혈처 명당속의 생기를 측정할줄 모르는 풍수사들이
하잘것 없는 이기,형기,현공,기타 잡설로 본질을 접근하니
진혈처 명당이 측정되어질까 !)

6. 강단파 교수가 자기조상 공개재혈한 사람 있나요
( 대한민국 대학,평생교육원,기타 년봉 5천만원도 못받고
교수랍네 하는 소리들으면서 강의하는 사람들 - 공개재혈
한 사람들은 거의 없다 )
--> 판도라tv에" 풍수지리" 를 입력해서 동영상 코너를 보세요
-->
** 거의 인문학적 지식으로 무장한 이빨꾼들에게서 현혹많이 당하세요 ^^

7. 풍수공부 4-50년 해서 인물 낳았나요
( 씨잘데 없는 중국 똥국물 사대주의풍수잡설 짜깁기 배우는것에 그쳐서
어려운 한자,문자공부하면서 겨우 밥이나 빌어먹고사는 족속
들 일 뿐 )

8. 산등성이 타면서 룡꼬리곰탕 먹어 보았나요
( 산등성이 등산로, 동물길등이 룡맥이 흐르는 길이라고 생각하면
거의 정답 - 기맥은 알파파대역으로 생기주파수의 길 )

9. 진혈처가 가로세로 바둑판처럼 열려 있나요
( 공원묘지,공동묘지,종중묘지들의 바둑판에 바둑알 놓는것처럼
묻어놓은 것- 수박덩쿨에 수박이 가로세로로 열리는것 봤는가?
자연의 순리는 열매 맺히는곳에만 맺히는법 - )

10.아직도 기과학풍수지리를 미신이라 하나요
( 1/10억m 나노공학을 모르는 자들의 한심한 나불거림 )

11.몇푼주고 화장해서 납골묘에 모시면 집안 잘되나요
( 현재 보기는 좋으나 1,20년이상지나서 후손들 개박살
- 기과학풍수지리의 무지함으로 한집안 몰락의 징조 시작)

12. 화장하면 무해무득하니 강가,늪지 등에뿌려도 괜챤나요
( 대한민국 명문가,행정담당자들은 매장을 기본-
화장해서 뿌린집안은 거의 콩가루집안으로 전락 )

13. 매장,화장해서 몇푼주고 묻으면 인재생산 되나요
( 명문가와 대대로 빌빌거리는 집안과의 차이)

14. 이장 개선전과 개선후 측정도 못하는 얼풍수믿어도 되나요
( 실증과학으로 나타내보이는 일반과학교수보다 못한 자들 )

15. 책잘쓰고 강의 잘하는 풍수사가 현장일도 최고일까요
( 노가리 푸는대가는 자기조상 진혈처에 모신사람 한사람도없다)

16. 수맥만 피하면 진혈처에 들어가나요
( 명당터속의 노른자인 진혈처 개념도 모르는 자들의 합창 나발)

17. 흉당지 (비혈 )을 명당( 진혈)로 100% 바꿔지나요
( 고구마,감자,토마토 한톨도 못만드는자들이 하는 거짓말 )

18.명당 과 진혈처 구분도 못하는 또라이풍수를 믿을 수있나요

19.명당은 찾는것이 아니라 만들어 지나요
( 발바닥 때나 닦아라 . 진혈처명당은 바닷가의모래알처럼 많이있다)

20.왕릉풍수가 풍수교범이 될수 있나요 -
(전부 물구뎅이에 묻혀있는 허접쓰레기 풍수일뿐 )

21.납골당,납골묘에 안치하면 발복 되나요?
( 모든것은 자연회귀- 땅속 진혈처명당에 모셔야 발복)

22. 원격으로 각조상산소 수맥 유무를 알 수있나요 ?

--> 대한민국 대부분의 산소근처에 ( 특히 집안에 우환있는분들)
수맥이 지나가는 것. 이것을 이용하여 수맥차단할 수있다고
밥벌이 하는 사람들이 주로 써먹는 말

23.


수천년동안 이어져 내려온 땅에 관련된 선현들의 생각과 말을
글로 표현한것들입니다.
한자문화권에서 별로 사용하지않는 단어도 많이 있지만
흔히 명당이랄지 혈이랄지 맥이라는 단어는 많이 들어 보았을것입니다.

더군다나, 수맥이라는 단어는 매스컴을 통해 수없이 반복홍보되어서
호기심반. 즐거움반 쇄뇌되었을 단어입니다.

아래 풍수관련 단어및
새로운 용어는 모두에게 상식적으로 , 일상생활속에서 활용되어질 방향으로
복토 사이언스 풍수연구원에서 만들어 질것 입니다.

가장 핵심적으로 기억해야 할 단어는

' 일점영광 . 진혈처 . 라문 " 입니다.

계란 이 명당이라고 은유적으로 해석한다면
계란 구성요소는 " 노른자와 흰자 그리고 껍질 입니다"
계란은 수천만,수억개가 생산되어지듯이
땅의 명당은 그렇게 수없이 많이 있읍니다.

그러나, 그 명당터 속의 노른자인 진혈처를 가로 세로 측정하여
정확한 깊이에 모신 조상은 2,600만기나 된다는 묘소중 0.00000001 % 도 없는게사실
입니다.
명당 +1.0 -+2.0 등급대의 사람이 생산되었다면 대한민국의 각분야가 세계 에서
리더의 역할을 하는 부문이 많았을 것인데 , 아직 입니다.
앞으로는 나타 나겠지요!
생산되고 있읍니다. 온전한 사람이 !

제대로된 노벨상 수상자 한명 없는 나라 ! 나라급, 도급, 군급, 범국가급 인재는
그런대로 있으나 , 전세계적인 인물은 아직 생산되지 못했다는 것의 방증입니다.

이제 !
본인과 여러분의 자손중에서 땅의 축복을 받는 조상의 동기감응주파수의 영향아래
좋은 기운을 가진 인재가 생산되어 육성되어지길 기원합니다.

그래서 ! 기과학 풍수지리는 여러분을 살릴수 있는 근원적인 대안입니다.

믿을자는 믿고 바로윗대 조상을 진혈처에 모시는 지혜로움을 맛보며
명문가로 발돋움할것이고 !
콧방귀끼고 흘리는 자는 그렇게 살다가 죽어서 사라질 것입니다.

한번씩은 기본적으로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


풍수학 용어사전

【ㄱ】

●가상(家相)
가상(家相)은 주택이 놓인 방위와 주택의 모양세․주택의 구조를 말한다.
* 가상의 사상․사주(家相의 事相․四柱) 문(門), 주(主), 조(조 ),측(厠) 즉, 양택 3요에 화장실을 추가한 것으로, 가상학(家相學) 에서 중요하게 본다.

●간룡(幹龍)
- 사람의 척추와 같이 산맥의 큰 산에서 혈을 향해 뻗어내린 산줄기의 중심용맥을 말한다.
용(龍)이란 산줄기를 가리키며 일어섰다 엎드렸다 하는 산줄기를 용이 꿈틀거리며 달려
가는 모습으로 본 것이다.
- 식물의 대궁과 같이 큰 산에서 산맥이 혈을 향해 뻗어 내린 산줄기의 중심 용맥 을 말 한다.용(龍)이란산줄기를 가리키며 일어섰다. 엎드렸다 하는 산줄기를 용이 꿈틀거리며 달려가는 모습으로 본 것이다.

●간룡.심룡(看龍.尋龍)
산맥의 내왕(來往)을 답사하고 그 진위(眞僞)와 생사(生死)를 보는 것을 간룡 또는 심룡이라 한다.

●간룡법(看龍法)
- 풍수의 형기론에서 산세의 모양새를 가지고 형세와 혈의 길흉을 살피는 방법이다. 생기발랄하고 힘차게 꿈틀거려야 좋은 용으로 친다.
- 길룡과 흉룡을 구분하는 방법으로 풍수의 형기론 에서 산세의 모양 세를 가지고 형세와 혈의 길흉을 살피는 방법이다. 생기발란하고 힘차게 꿈틀거려야 좋은 용으로 친다.

●간산(看山)
- 생기가 모인 혈(명당)을 찾으러 산에 오르는 것을 말한다. 레저와 심신수련을 위해 산을 오르는 등산과 비교되는 용어이다.
- 생기가 모인 양택 터나 묘터 혈을 찾으러 산으로 오르거나 기존 터를 감결하기위해 현장을 답사하는 것을 말한다. 장엄한 자연과 인간의 상호교감을 위해 산에 오르는 등산과 비슷하며 현장에서 공부를 함으로 풍수에 큰 도움이 될 수있다하겠다.

●감결(監訣)
- 현장의 용(龍), 혈(穴), 사(砂), 수(水)가 풍수 이론에 맞추어 길(吉)한지 혹은 흉(凶)한지를 세심하게 관찰하는 것을 말한다.
- 터로 정하려 하거나 이미 정해진 터의 용(龍) 혈(穴) 사(砂) 수(水)가 풍수이론에 맞추어 길(吉)한지 흉(凶)한지를 세심하게 관찰하는 것을 말한다.

●개장(開帳)
장막을 연다는 뜻으로 산줄기가 마치 새가 날개를 편 듯이 혹은 병풍을 펼친 듯이 좌우로 겹겹이 뻗어내린 형세를 가리킨다. 개장이 좋으면 내룡의 생기가 건강한 것으로 본다.

●개장천심(開帳穿心)
개장이란 용이 용세를 펼치고 나아갈 때 산의 형태가 마치 봉황이 양쪽 날개를 펼치고 날듯이 하는 모습을 말하고, 천심이란 용맥이 산의 가운데에서 화살같이 앞으로 뚫고 나가는 것을 말한다.

●개혈(開穴)
천광(穿壙)과 같은 말이다. ‘혈을 연다’는 뜻으로 보통은 시신을 안장하기 위해 땅을 파는 행위를 가리키다. 개혈하면 땅속으로 바람이 들어가 생기가 흩어진다.

●거문수(巨文水)
이기론에서 각국의 쇠방(衰方)에서 물이 흘러나와 혈앞에 이르는 것을 가리킨다. 즉, 쇠방수(衰方水)이다.
8괘수법(보성수법)에서 吉水인 탐랑, 거문, 무곡, 보필 중에서 거문수를 말한다. 向에 따라 달라진다.

●거수(去水)
- 물이 빠져 나가는 것을 가리킨다. 일명 소수(消水)라 한다.
- 혈장이나 취락을 등지고 나가는 물

●겁살(劫殺), 겁살룡(劫殺龍)
- 내룡이 개장 천심 속기하지 못하고 찌르고 깎이고 살기를 띠고 있는 사나운 룡을 말한다.
- 행룡의 변화가 심하여 오행을 분별치 못하게 상생상극하며, 가다가 정맥을 이탈하여 산만 불수하며 겁맥탈기(劫脈奪氣)한 용신을 겁살룡이라 한다. 가히 대흉 대패의 땅이라 하겠다.

●격정(格定)
내룡이(내룡의 분수령(分水嶺)이) 어느 방위에서 오고, 또 물의 파(破)는 어느 방위로 빠졌는가를 패철을 이용해 재는 것을 말한다.

●견동토우(牽動土牛)
한마디로 어거지 풍수이다. 용혈사수향기(龍穴砂水向氣)가 정법에 맞지 않아도 맞는 것처럼 주위에 모든 사물을 끌어다 붙여 합리화하려는 풍수를 말한다.

●결인(結姻)
- 내룡의 기운이 혈 앞에서 뭉쳐 톡 튀어나온 부분이다. 쉽게 ‘목’ 이라 부른다.
- 과협과 같은 것으로 속기의 일종이지만 혈처 가까이 있는 내룡의 기운이 혈 앞에서 뭉쳐 톡 튀어 나오기 직전의 낮은 곳을 가리킨다. 쉽게 목이라 부른다.

●겸혈(鉗穴)
- 형기론에서 혈장의 모양을 가리키는 용어로, 와혈(窩穴)처럼 전체적인 생김새가 가운데 쪽으로 오목(凹)하게 들어간 음혈 (陰穴)이다. 일명 "개각혈(開脚穴)"이라하며 두 개의 지각(支脚)이 다리를 벌리고 다리 사이에 혈장을 받쳐든 형상이다.
- 우각혈 이라고도 하며 형기론 에서 혈장의 모양을 가리키는 용어로 와혈(窩穴)처럼 전체적인 생김새가 가운데 쪽으로 오목하게 들어간 음혈 (陰穴)이다. 일명 개각혈(開脚穴) 이라 한다. 두개의 지각(지각)이 다리를 벌리고 다리 사이에 혈장을 밭쳐든 형상이지만 끝이 꼭 안으로 굽어야하며 순전(脣氈)이 없는 것은 합곡(合谷)으로 주위 해야 한다.

●경대(鏡臺)
큰산의 바깥에 둥근 봉우리가 머리를 내밀고 거울 모양을 한 것. 여자가 귀하게 되고 궁비(宮妃)가 된다.

●경락(經絡)
- 경맥(經脈)과 낙맥(絡脈)의 합친 용어로, 사람의 몸에 거미줄처럼 엉켜져 기(氣)가 순행하는 통로이다. 보통 침을 놓는 자리로 경맥은 기가 흘러 다니는 주요 통로고 낙맥은 경맥을 상호 연결시키는 통로이다. 풍수에서는 간룡(幹龍)과 지룡(枝龍)의 관계로 설명된다.

●고궤사(庫櫃砂)
산의 모양이 장방형의 토산(土山)같은 것을 말하며, 풍수는 곡식을 가득히 쌓아 놓은 산이라 하여 부자가 난다고 한다.

●고단용두(孤單龍頭)
주위에 같은 크기의 산이 없이 홀로 우뚝 솟은 산을 말한다.

●고삽(高揷)
높은 산이 뽀족함을 말한다. 일명 문필봉의 모양

●곡거수(曲去水)
혈장이나 취락을 등지고 구불구불 나가는 물

●곡장(曲墻)
능(陵)이나 무덤 뒤에 둘러 쌓은 나지막한 담

●공혈(供穴)
혈을 향하여 조읍하는 산을 말한다.

●과교(過交)
때가 지나버린 것을 말한다. 서리는 8-9월에 와야 곡식이 잘 익는데 10-11월에 와 곡식이 제때에 결실을 맺지 못하는 상태이다. 이기론 상으로 물이 제 방위를 지나서 소수하니 자연이 올바로 순환되지 못한 상태이다.

●과산(過山)
- 내룡을 타고 흐르는 생기가 멈추어 응결되지 못한 채 그냥 흘러 가는 산을 말한다.
- 산맥이 멈추지 않고 뻗어 있는 산을 과산이라 한다. 지기는 본래 산세가 멈추는 곳에 뭉쳐 있게 마련인데, 산세가 뻗어 있으니 지기가 멈출 리가 없다. 이런 산에 묘를 쓰면 패가 망신한다고 한다.

●과협(過峽)
- 산과 산을 잇는 산줄기 부분에 벌의 허리와 학의 무릎처럼 잘록한 부분을 가리키며 보통 ‘고개’라고 부르는 곳이다. 과협은 산과 산 사이의 생기를 이어주며, 과협이 좋아야 내룡의 생기가 충만하다고 본다. 과일의 꼭지와 같은 역할을 한다.
- 산봉우리와 산봉우리를 연결하여 주는 고개의 가늘고 낮은 부분. 용이 일기일복(一起一伏)하는 과정에 중간에 형성된 낮은 고개

●관(官), 귀(鬼), 금(禽), 曜(요)
관이란 혈전(穴前), 즉 안산 너머에 있는 산을 말하고 귀란 혈후(穴後), 즉 주산의 배후에 있는 산을 말한다. 귀는 죽은 듯 해야 하고 관은 살아야 하는데, 관이 죽으면 기가 흐려지고 귀가 살면 기가 흩어진다. 금은 수구처에 있는 조그만 산이나 바위를 말하고 요는 청룡, 백호, 양변의 배후면에 있는 소산 암석을 일컫는 말이다


●관쇄(關鎖)
- 청룡과 백호가 좌우에서 서로 끝 부분을 맞잡거나 한쪽이 다른 쪽을 감싸안아 물이 빠지는 곳이 좁아진 상태를 말한다. 배 한 척이 지나가지 못할 정도로 관쇄가 되면 매우 길하다고 한다.
- 청룡과 백호의 끝 부분이 빗장걸이를 한 것처럼 엇갈려 겹쳐있는 모습을 말한다.

●관사유형(官砂類形)
안산의 앞뒤에 있는 관사의 유형은 날카로운 창, 깎는 칼, 서 있는 봉우리, 금수가 누워 있는 것과 같이, 돌이 어지러이 퇴적되어 나성(羅星)과 같은 모양을 취한다. 어느 것도 혈장에서 보아 둥글고 아름다운 것을 좋다고 한다.

정관, 편관, 쌍관, 다관, 봉시관, 운두관, 신월관, 관출유성, 중첩관, 무수관, 출현관등
羅星(나성) : 水口에 있는!것.
羅城(나성) : 혈 주변을 둘러싼 砂.

●관성(官星)
관성은 벼슬할 인재가 나는 사(砂)로서 안산과 조산 뒤에 있는 목성의 사로서 혈에서 보이면 명관(明官)이라 하고 혈 뒤에 보이지 않는 사를 암관(暗官)이라한다.

●관정맥(串頂脈)
용과 현무가 곧게 와서 혈을 맺는 것을 말한다.

●광도(光到)
일광이 到宮함이니 입춘 때 日이 寅궁에 入하지만 광도는 壬방이다.

●광중(壙中)
시신을 묻는 구덩이를 가리키며, 보통은 무덤 속을 말한다.

●괘방(掛榜)
넓고 긴 모양의 사격을 말한다.

●괴혈(怪穴)
명당이 갖추어야 할 제반 자연조건을 갖추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생기가 응결된 장소이다. 주로 ‘돌로 이루어진 악산에 사람 한 구를 묻을 만한 흙이 있거나, 깊은 산 속에 물이 고인 늪이 있으면 그 위에 꼭 괴혈이 있다’고 한다. 괴혈은 발복이 빠르고 강력하여 어떤 풍수가는 괴혈만 찾아 산 속을 헤맨다.

●구곡수(九曲水)
혈의 앞쪽에서 마치 뱀이 지나가듯 곡곡으로 굽어서 지나가는 모양새이다. 돈이 남아돌고 의식이 풍부해진다. 일명 수성수(水星水)라 한다.

●구사(龜蛇)
거북이나 뱀과 같은 사로서 뱀은 거북을 보면 멈춘다하여 음양의 조화로 이루어진 山水가 모이면 혈을 찾으라는 말이다.

●구성(九星)
오성(五星)의 정형(正形)에서 변형된것을 구성 또는 구요(九曜)의 산이라 한다. 구성은 탐랑(貪狼:木星의 變體), 거문(巨門:土星의 變體), 녹존(祿存:土星의 變體), 문곡(文曲:水星의 變體), 염정(廉貞:火星의 變體), 무곡(武曲:金星의 變體), 파군(破軍:金星의 變體), 좌보(左輔:金星의 變體), 우필(右弼:金星의 變體),등 오성의 정체(正體)에서 변형된것으로 아홉가지가 있다.(太陽.太陰.金水.紫氣.天財.天是.孤曜.燥士)

●국(局)
-혈을 둘러싼 자연 형세를 하나의 우주로 본 것이고, 혈은 그 우주의 중심에 해당한다.
-<혈>과 <사>가 합한 곳, 양기(陽基)이든 음택(陰宅)이든, 하나의 취합 규모를 이룬 것을 <국>이라고 한다.

●군선주대(群仙주隊)
수려한 모든 봉우리, 수풀, 횟대가 중첩되어 마치 벌과 개미가 군집한 것과 같은 것. 삼천분대 팔백연화 부귀(三千粉黛 八百烟花 富貴)

●귀룡(貴龍)
용맥이 겹겹으로 가지치며 흘러 뻗고, 내룡이 웅장하면서 생동감 있게 꿈틀거리는 형상을
말한다.

●귀인(貴人)
산의 봉우리들을 말한다.

●귀인사(貴人砂)
신선의 모자처럼 생겨 기울거나 결함이 없는 산을 말한다.

●규봉(窺峰)
일명 월견(越肩)이라 하며, 청룡과 백호(보호사) 건너편에서 혈을 향해 언뜻언뜻 넘겨다보는 산으로 마치 구경꾼이 담장을 넘어 방안을 들여다보는 형상이다. 후손 중에 도둑질을 당하거나 소송 등으로 재물을 잃는다.

●금산(金山)
金은 맑고 부드러워 산형 역시 밝고 바르다. 그러므로 金星의 형체를 태양(太陽)이라 하며 나지막이 솟은 형체를 일러 태음(太陰) 이라 한다. 금성이 가지는 행룡낙맥(行龍落脈)에 있어서 많이 모이는 혈처(穴處)가 대개 봉(鳳)이 춤을 추듯, 새가 나는 듯한 봉무비도(鳳舞飛島)의 형국이다. 옛글에 "金星形體에 結穴處가 多生高形 혹은 娥眉之形 혹은 愧凸之形에 結穴 됨도 金星만이 갖는 자연의 이치다."하였다.

●금상(金箱)
흙이 낮고 평평한 것 정사각형이고 평평하고 둥근 것을 요한다. 과각고현(科各高顯), 작록(爵祿)이 풍부하고 후함. 안산.

●금성(禽星)
수구 부분에 날 짐승의 모양을 한 바위들이 막고 선 것을 가리킨다. 금성이 수구를 막아 서 있으면 문관(文官)이나 문인(文人)이 난다.

●금성수(金星水)
혈 앞쪽에 마치 요대를 허리에 찬 것처럼 둥글게 감싸안으며 흐르는 물줄기를 말한다. 물로써 가장 귀하며, 부귀하고 세상의 존경을 받고 충효현랑(忠孝賢郞)하며 의(義)로운 인물과 호남아(好男兒)가 난다.

●금어대(金魚袋)
돈부(墩埠)가 길게 굽어진 것 하관(下關), 수구에 있음이 마땅하다. 정신(鼎臣), 만문주자(滿門朱紫).

●금어수(金魚水)
물이 穴의 양쪽 골짜기에서 흘러나와 한곳에서 합쳐 흘러가는 것을 말한다.

●금장(錦帳)
수성횡활(水星橫濶), 용부룡(龍富龍)이 되면 금장, 귀룡이 되면 괘방(掛榜)이 된다. 귀(貴), 안(案), 방출(傍出)한다.

●금정틀(金井틀)․금정(金井)
천광을 할 때 구덩이의 길이와 너비를 정하는데 쓰는 "井"자 모형의 나무틀

●기(氣)
일반적으로 氣는 동양적 관점에서 세계를 설명하는 근본단어로서, 조화의 원질(原質)로서 숨(息)․힘(活力)․정기(精氣)․생기(生氣) 등으로 살아서 움직이고 변화하며 운동하는 것을 뜻한다. "氣"는 "雲氣를 본뜬 모양", 즉 땅에서 모락모락 수증기가 올라가 구름이 되어 하늘에 길게 뻗쳐 있는 모습을 본뜬 글자라고 풀이되고 있는데, 생명체에 드나드는 보이지 않는 생명 에너지라고 본다. 풍수에서 氣란 지기(地氣), 생기(生氣)를 주로 뜻하는데 地氣는 땅의 기운, 즉 생명력을 일컬으며, 生氣는 생명력이 약동하여 움직이는 것을 이른다. 기는 서구적인 과학적 측면에서는 아직 정확한 설명을 하기 어렵다.

●기고(旗鼓)
깃발과 북


●기두(起頭)
건물의 중량 중심점 또는 출입문으로서 양택에 있어 좌향의 상태를 확인하기 위한 지점이 된다.

●기산(旗山)
목성, 화성이 연결되는 것, 그 머리가 치솟고 다리를 올리는 것을 기산이라 한다. 4, 5봉이 있어 높고 낮아 옆으로 늘어서 있는 것을 출진기(出陣旗)라 하고, 머리가 낮은 것을 항기(降旗), 산체(山體)가 부서진 것을 패기(敗旗)라 한다.

●기맥(氣脈); 이곳저곳에서 각각 70~90센티미터씩 떨어뜨려 좌측으로 생기맥(生氣脈), 사기맥(死氣脈)이며, 우측으론 왕기맥(旺氣脈)과 병기맥이다.

【ㄴ】

●나반(那般)
패철(佩鐵), 나경(羅經) 이라고도 하며, 4괘, 10간, 12지를 사용하여 24방위로 나누어져 있다.

●나성사(羅城砂)
혈의 주위에서 사응을 따르며 그를 보충하는 산이나 언덕 등을 말한다.

●나성정설(羅星定說)
나성(羅星)이란 동서남북 주위에 솟아 있는 산을 말한다. 옛날 도시에 비하면 성곽과 같은 것이다. 부족함 없이 사방의 산이 높고 혹은 얕게 둘러 있음을 말함이니, 성곽이 곳에 따라 문이 있듯 나성에는 물이 들어오고 어느 쪽으로는 물이 나가는 수구(水口)도 있다.

●낙산(樂山)
- 내룡이 방향을 90도로 바꾸는 회룡입수(回龍入首)를 할 때에 내룡의 뒤쪽에서 내룡의 생기를 받쳐주는 산이다. 회룡입수일 때에는 낙산이 꼭 있어야 한다.
- 산룡(山龍)이 혈을 맞을 때는 반드시 이에 의지할 침락(枕樂)이 필요하다. 이 침락을 낙산이라 하는데 혈의 위에 있다는 것이다.
術名에서 樂山, 地家에서는 山, 鬼砂가 있으면 山이 없어도 된다.


●낙타(駱駝)
말과 닮았고 등에 봉우리가 있는 것 부귀 모두 완전. 수구사.


●내당(內堂)
혈장을 감싼 국(局)을 가리키며, 이기론 상 자연의 흐름을 파악하기 위해 자주 사용한다.

●내룡(來龍)
- 혈로 내려오는 산줄기로 생기를 품고 있다. 입수가 있기 전까지의 산줄기를 말한다.
- 이는 1국, 1혈에 이르기까지의 용맥에 이름지은 것인데, 이 맥이 장차 혈로 들어가려고 하는 곳을 특별히 지칭하여 말하는 일도 있다. 여하튼 혈 뒤편의 산세를 의미한다.

●내반정침(內盤正針)
일명 지반정침(地盤正針)이라 부르며 패철 4층을 가리 키다. 음택론에서 내룡의 이기를 격정
하고, 양택론에서 주택의 방향까지 격정한다.

●내청룡(內靑龍)․외청룡(外靑龍)
청룡(백호)이 여러 겹으로 있을 때에 혈장과 가장 가까이 안쪽에 있는 청룡(백호)을 내청룡(내백호)이라 하여 혈장과 본신룡을 보호․육성하는 역할을 하고 내청룡(내백호)의 바깥쪽에 있는 청룡을 외청룡(외백호)이라고 하는데 내청룡을 보호․보조하는 역할을 한다.

●논오성정형(論五星正形)
金, 木, 水, 火, 土의 다섯 가지 산이 있는데 그 형국에 있어서는 청아하고 둥글게 생긴 형체를 이루되 금산체(金山體)라 하며, 머리가 약간 둥글게 그 체형이 헌출하게 솟은 형국을 목산(木山), 줄기차게 봉우리마다 파도처럼 나가다 머무르는 듯한 곡형(曲形)을 수산(水山), 산머리가 뾰쪽 솟아 충천(沖天)하는 듯한 형국을 화산(火山), 사면이 후중(厚重)하는 평평한 형체를 토산(土山)이라 하는 것이다. 행룡낙맥(行龍落脈)에 있어 오성(五星)에 천변만화하는 양상이 혹은 상극으로 결혈(結穴)되어 있음을 자세히 관찰하지 않으면 잘못 판단할 우려가 있다.


【ㄷ】

●다비(茶毘)
스님이 입적하면 뜰에 장작을 쌓아놓고 그 위에 시신을 얹어 불태우는 화장의 일종이다. 불가(佛家)에서는 더러운 육체를 불로 깨끗이 태워 영혼이 다시 태어나도록 도와준다고 본다.

●단농(單壟)
토형의 산으로 둔덕을 말한다.

●단산(斷山)
산줄기가 이어지지 않고 도로나 공사 등으로 끊어진 산을 말한다. 생기가 이어지지 않아 흉하다.

●단한(單寒)
전후좌우에 보호받을 중사(衆砂)가 전혀 없는 고독한 용의 표현이다.

●단청룡(單靑龍)
좌우로 산이 뻗지 않고 오로지 한줄기 산이 그대로 뻗은 것이다. 못쓰는 땅이다.

.●대궁진호(大窮盡虎)
산맥이나 백호가 세잔하여 끊기어 있는 것을 말한다.

●도선국사(道詵國師, 827~898)
전남 영암에서 출생했으며, 호가 옥룡자(玉龍子)이다. 고려 왕건(王建)의 탄생과 고려건국을 예언했으며 중국의 일행선사(一行禪師)에게서 풍수지리설을 배워 한국 풍수지리설의 시조(始祖)이다.

●도선비기(道詵秘記)
도선국사가 저술한 책으로 고려의 정치․사회면에 많은 영향을 끼쳤으며, 조선을 거쳐 오늘날까지 국민의 일상생활과 불가분의 관계를 맺어왔다.

●도안(道眼)
풍수가가 산천지형을 보는 실력을 나타난 말로, 눈이 뜨여 법에만 의존하지 않고 얼핏산을 보면 대세를 짐작하고 대세를 보면 진룡(眞龍)을 발견하고 그 중에서 생기가 응집된 혈을 바로 찾아내는 수준이다.

●도참설(圖讖說)
이인(異人)이나 선지자(先知者)들이 미래의 길흉을 예언한 책이나 소문 따위를 가리킨다.

●도화수(桃花水)
목욕수(沐浴水)라 하며, 이기론 상 각 국의 목욕방에서 흘러 들어온 물이다. 도화수가 혈 앞으로 흘러들면 여자들이 음란하고 강물에 투신하여 자살하는 일이 생기고 꾀임에 빠져 재물을 잃는다고 한다.子午卯酉의 破局水로 來의 破局水는 며느리가 음탕하고, 去의 破局水는 딸이 음탕하다.


●독산(獨山)
- 산줄기가 이어지지 않고 홀로 떨어져 솟은 산이다. 주로 바닷가에 많으며 물형론에서는 연화부수형으로 부른다.
- 산줄기가 이어지지 않고 홀로 떨어져 솟은 산이거나, 주위에 대치하는 산이 낮고 적은데 홀로 크게 우뚝 솟은 산으로 자웅이 맞지 않는다. 세살 어린애와 어른이 결혼할 수 없는 이치다.
- 산맥이 이어져 다른 산이 여럿 어울려 있지 않고 홀로 서 있는 산을 말한다. 이런 산은 지기가 면면히 흘러 뭉치지 않고 지기 자체도 생겨나지 않아 산으로 적합하지 않다. 이런데 산소를 쓰면 자손이 끊겨 망한다. 지기는 후강전응(뒤는 언덕, 앞은 물)하고 중산환합(무리를 이은 산이 둘러쌈)하는 곳에 뭉쳐 있는데 홀로 있는 산은 지기가 있을 리가 없다는 것이다.

●독양(獨陽)
자연은 음양이 조화를 이루어야 생명이 탄생하는데, 산세에 비해 물과 바람의 기운이 지나치게 강한 곳을 가리킨다. 보통 바닷가나 저수지 혹은 강물을 바라보고 쓴 묘를 말하며 홀아비가 사는 것과 같다.

●독음(獨陰)
자연은 음양이 조화를 이루어야 생명이 탄생하는데, 물과 바람에 비해 산세의 기운이 지나치게 강한 곳을 가리킨다. 보통 깊은 산 속에 있는 묘를 말하며 과부가 혼자서 사는 것과 같다.

●돌혈(突穴)
형기론에서 혈장의 모양이 돌출된 상태이다. 돌혈은 평지에도 나타나는데 논이나 밭에 유별
나게 도드라진 곳이 돌혈이다.

●동기감응(同氣感應)
- 친자감응이라고도 하는데, 동질의 기는 서로 감응한다는 것으로 명당(明堂)과 발복(發福)간의 인과관계의 증빙이 되고 있다. 즉 명당에 유해를 묻게 되면 유골에 생기가 타면 동질의 기가 자손과 감응이 되어 자손의 부귀번성이 있게 된다는 것이다.
- 뼈를 구성하는 원소는 생체 에너지와 독특한 진동파장을 가지는데 시신의 유골이 산화될 때 발하는 전자 파장이 동일한 기를 가진 후손과 서로 감응을 일으킴을 말한다.

●동산(童山)
- 돌과 암석으로 이루어져 초목이 자라지 않는 산이다.
- 초목이 없는 황폐한 산을 말한다. 이런 산에서는 음양이 화합하지 않으니 지기가 생겨나지 않는 법이다. 이런 황폐한 산에 묘지를 쓰면 집안이 빈곤하고 생계가 대대로 어려워진다는 것이다. 이 세상 모든 일이 음양 조화가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다. 산이 있는 곳에 물이 있어야 하고 흙이 있는 곳에는 초목이 있게 마련인데, 그렇지 못하니 산의 기운이 지기(地氣)가 없고 그러므로 묘자리로서 마땅치 않은 곳이다. 다시 말하면 산맥의 발원지를 찾아야 하고, 태(胎), 정(定), 순(順), 강(强), 포(包), 장(藏)등 6가지의 체가 순서대로 있는가를 살펴야 한다. 그리고 수구(水口)는 들어오는 것은 보여도 출구(出口)는 보이지 않아야 한다. 아울러 산세는 다시 말하자면 병풍을 두른 것처럼 조용해야 한다는 것이다.

●두뇌(頭腦)
- 일명 만두(巒頭) 혹은 승금(乘金)이라 하며, 무덤의 뒤쪽 중앙을 가리킨다. 보통은 무덤을 감싼 성벽(城壁)의 중심이며 위치가 가장 높다.
- 입수와 혈과의 접합점(接合點)에서 좀 높게 솟아난 곳을 말하는데, 마치 용의 이마에 해당한다고 하여 두뇌라 한다.

●둔군(屯軍)
작은 언덕, 토강(土岡), 돌 등의 잡다한 것과 국외 평야와 큰 산 사이에 있어 둔군과 같은 것. 대장. 절제.

●득수(得水)
- 혈에서 보아 혈 앞으로 흐르는 물이 처음 시작되는 곳이나 물줄기를 말한다.
- 물를 얻는 것이다. 청룡, 백호, 안산, 주산 근처에서 혈이나 혈 앞의 小, 中, 大 명당으로 모여드는 물을 득수라 한다.

●득. 수구(得. 水口)
혈 또는 내명당의 양쪽에서, 또는 청룡, 백호 사이에서 시작되어 흐르는 물의 발원처(發源處)를 득(得)이라 하고, 그 물줄기가 그 용호(龍虎)와 서로 껴안는 사이를 흐르는 곳을 파(破) 또는 수구(水口)라 한다.

●득수론(得水論)
이기론의 다른 표현으로 물을 중시하기 때문이다. 이기론은 물 자체보다는 물의 흘러들고 흘러나가는 방위를 중시하는데 이는 물의 양기(陽氣)가 음기(陰氣)인 땅을 변화시키는 주체이기 때문이다.


【ㄹ】

●래수(來水)
혈장이나 취락을 향하여 오는 물


【ㅁ】

●마상귀(馬上貴)
천마봉과 귀인봉이 함께 있는 산을 말한다.

●만두형세(巒頭形勢)
기묘하게 흐르고 솟구친 산천의 형세를 말한다.

●맥(脈)
산 혹은 산줄기를 말하며, 생기 에너지가 흘러가는 통로이다.

●맥(脈) 혹은 절(節)
지맥이나 산맥의 기복을 용이라 한다면 용신(龍身)에는 음양의 생기가 흘러야 하는 것이다. 이 음양의 생기는 사람의 몸에서 피가 도는 것과 같은데, 이 생기가 흐르는 곳을 맥이라 한다. 이 맥이 일기일복(一起一伏)하고 좌절우곡(左折右曲)하는 것을 목간(木幹)이라고도 한다. 또 가지가 뻗어 나간 것을 절(節)이라 한다.

●면(面)․배(背)
용맥과 사의 앞과 뒤를 말하는 것으로, 용맥의 면(面)에는 명당(明堂)이 있게 되는 길(吉)한 곳이나 배(背)는 흉처(凶處)가 된다.

●명당(明堂)
- 혈을 포함한 주변의 평평한 땅으로 생기가 응결된 지점이다. 즉 혈이나 혈장보다는 좀더 넓은 개념으로 쓰인다. 명당은 소명당, 중명당, 대명당으로 나누며 천자가 천하의 문안을 받는 것처럼 혈이 산수의 문안을 받는 곳이며 여기에 내명당은 발복의 지속을 관장하고 외명당은 발복의 대소를 관장한다하여 외명당은 萬馬를 수용할 수 있어야 할 만큼 넓어야 길격이다.
- 이것은 혈의 앞(묘지)인 경우에는 무덤 앞, 집터인 경우에는 주건물(主建物) 앞에 해당되는 땅으로 청룡, 백호에 둘러싸인 곳을 말한다. 명당에는 내명당(內明堂)과 외명당(外明堂)이 있는데, 내명당은 혈 바로 앞 평평한 곳을 말하며 “묘지에서는 묘판(墓板)이라는 곳이며, 집터인 양기(陽基)에 있어서는 주건물(主建物)의 앞뜰”, 이 내명당에서 앞으로 좀 넓고 광대한 평지는 외명당이라 나누어 부른다. 이 명당이라고 하는 명칭은, 천자(天子)가 군신(群臣)의 배하(拜賀)를 받던 곳을 명당이라고 한 데서 비롯된 말이다.

●명당수(明堂水)
- 산이 흘러내려 온 방향과 반대방향으로 물이 흐르는 것이며, 일명 ‘역수(逆水)’라 한다. 즉, 혈을 향해 몰려오는 물길이다.
- 혈이나 명당의 내부에서 솟아, 그 앞을 지나 바깥으로 흘러 나가는 물의 흐름이다. 솟아나는 부분을 득(得)이라 하고, 흘러 나가는 부분을 수구(水口)라 한다.

●명사(明師)
풍수가 중에서 학문과 인격이 최고의 경지에 오른 사람을 일컫는다.

●목국(木局)
음양오행 상 수구가 패철의 정미(丁未), 곤신(坤申), 경유(庚酉) 방
즉, 남서방에 있는 경우이다. 봄에 해당하고 색깔은 청색이다.

●목산(木山)
- 형태가 삼각형을 이루나 정상이 모나지 않고 평평한 산이다. 형기론에서 목산은 덕성, 관운이나 발전에 관여하는 산으로 여긴다.
- 木星은 청수하면 높이 솟아 있어 겉으로는 강하고 안으로는 유하며, 마디마디가 결혈됨이 삼정혈(三停穴), 통소형, 일자목형, 인형 등에 낙맥되는 수가 많다. 발복(發福)에 있어서는 반드시 대귀(大貴)한 준걸(俊傑)이 나타나는 것이며 가히 장목성의 진득(眞得)이라 한다.

●목성수(木星水)
혈 앞을 고르고 곱게 흘러가는 물의 형상을 말한다. 성품이 강한 자손이 대대로

●문필사(文筆砂)
붓과 같이 뾰족한 산으로 후손 중에 문장가가 태어난다.

●물(水)
병풍처럼 들러쳐져 있는 산의 밑부분, 즉 산기운이 뭉쳐 멎을 수 있게 물이 흐르거나 고여 있는 곳을 말한다. 물은 고여 순환이 되지 않으면 흉하다. 저수지는 水門이 없으면 흉하다.


●물풀(물풀)
무덤에 물이 들었을 경우 봉분의 표면에 생기는 이끼를 말한다. 습한 곳이거나 얕은 수맥이 지나가는 곳에 있으며.정혈에 드어가 있는 경우에도 물풀이 있는것도 보았다.

●미사(眉砂)
이는 입수에 있어서 두뇌로부터 혈로 옮아가는 조금 높은 반윌형 혹은 판막상(瓣膜狀)을 이룬 곳을 말하는 것으로, 그 형태에 따라 아미사(蛾眉砂), 윌미사(月眉砂), 팔자미사(八字眉砂) 등의 명칭이 있다. 즉, <아미사>는 혈 위쪽의 작은 구릉이 판막상을 이루고 그 형태가 꼭 나방의 눈썹(촉각)과 흡사한 것이며, 곡선이 좌우로 나뉘어 마치 초승달이 연속된 것 같아 <팔자미사>라고 한다. 이것은 묘분에 물이 흘러 들지 않게 하고, 또한 묘혈에 생기를 모으기 위한 것이다.


【ㅂ】

●박환(剝換)
- 암석이 물과 바람에 의해 기계적 풍화가 되거나 화학적 풍화 등으로 흙으로 변해 가는 것을 가리킨다. 박환이 잘 된 내룡이어야 생기가 왕성한 것으로 본다.
- 행룡하는 용이 귀하게 변하는 것으로, 용이 박환되는 것은 용의 살기(殺氣) 내지 거칠고 순화되지 못한 기를 털어 내고 수려하고 유연한 용으로 변화함으로써 혈을 결지할 수 있게 하기 위한 것으로 볼 수 있는데, 결국 거친 산이 행룡하는 과정에서 자연의 풍화작용에 의하여 다듬어 지고 낮아지고 수려해지는 것이다.

●반궁수(反弓水)
물이 둥글게 흐를 경우 그 바깥쪽을 말한다. 즉, 물이 직접 흘러 들러드는 곳으로 땅 속은 물이 가득 차고, 이런 곳에 마을이 들어서면 집집마다 패절한다.

●반도수도(反跳水圖)
형체가 미묘하고 삼방(三方)이 주밀하여 형국은 되었다 하더라도 흐르는 물줄기가 혈처를 배반도사(背反跳斜)하여 흘러 간다면 천어(千語) 호평이 일언의 가치가 되지 않는다. 장후(葬後) 반드시 속성패산(敗産)의 땅이요 분산패주(敗走)하게 되니 음양의 산수배합의 법이 아주 중요함을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된다.

●반역룡(反逆龍)
내룡의 용호가 앞으로 휘어 순종하지 못하고 역으로 휘어 배역한 용으로 역적이 난다하여 흉의로 본다.

●반포수도(反抱水圖)
수법(水法)에 있어 반포수는 간혹 있는 땅이다. 흔치 않으므로 혹은 만궁지형(灣弓之形)의 반대쪽에 있으나 때로는 홍국(洪局)으로 보는 데에도 있을 수 있다. 반포수에 결혈이 되어 있다면 초년에는 약간 발복되지만 반드시 바뀌어 쇠망하게 되므로 역시 패망의 땅이다.

●배역(背逆)․배주(背主)․배역주(背逆主)
혈장을 등지고 있거나 등지고 나가는 용맥(龍脈)과 사(砂)이다.

●배합(配合)
내룡이 뻗어 온 방향을 패철로 격정할 때, 내룡의 중심선이 간지(干支)의 중심선 상에 놓인 것을 말한다. 예를 들어 내룡의 중심선이 임(壬)와 자(子) 자 사이에 놓이면 배합되었다고 말한다.
*쌍산론과 동궁 독궁론은 완전히 다르다.

●배합룡(配合龍)
三字 배합용(壬子癸)과 二字 배합룡(壬子)으로 구분하는데 삼자 배합은 범위가 넓어 구분이 어렵고 二字의 천간과 지지를 중심으로 용맥의 분수령(分水嶺)이 있으면 배합룡으로 생기가 있다고 판단한다.
*동궁 독궁론은 단행 쌍행으로 24룡 單龍은 모두가 吉, 雙龍은 10룡은 吉, 14龍은 凶으로 八煞龍이다.(입지안 전서 P58내용 참고)


●백두대간(白頭大幹)
국토를 산줄기와 물줄기를 근간으로 질서와 체계를 가지고 해석한 한국 고유의 지리사상이다.

●백룡도(白龍圖)
내룡이 겹겹 개장(開帳)하며 개자중압(個子中押)하여 수려하고 단아하게 결렬됨을 말한다

●백호(白虎)
혈의 우측으로 뻗어내려 혈을 감싸는 산줄기로 혈의 생기를 보호하고 바람을 막아준다.

●번화룡(번花龍)
행룡맥낙(行龍脈落)의 세가 거의 양편으로 가지를 놓고 달리는 것이 보통 산맥의 형태이다. 이것을 일컬어 용이 갖춘 귀족(貴足)이라 하며, 지네발이라고도 한다. 번화룡(번花龍)이란 내룡(來龍)의 지각(枝脚)이 순하게 뻗지 않고 역으로 뻗어 있음을 말한다. 용신을 호위하지 않고 역폭한 형체를 말하는 것이다. 이런 형국에 재혈을 하면 패망한다는 것은 두말할 나위도 없다.

●범안(凡眼)
풍수가의 실력이 산수의 형세를 매우 상식적으로 이해하는 단계이다.

●법안(法眼)
내룡이 뻗어온 산세를 일일이 집어보고 용맥의 꿈틀거림의 정도와 방위를 풍수 이론에 맞추어서 혈을 잡는사람

●보국(保局)
혈 주변에 있는 주산․청룡․백호․안산․조산 등이 감싸주는 형태의 지세를 말한다. 보국은 겹옷같이 중첩으로 쌓여 있는 것이 좋다.

●보필(輔弼)
좌우의 보필하는 사격(砂格) 또는 구성의 좌보 우필사를 말한다.

●보호사(保護砂)
혈장과 본신룡맥을 보하는 용맥과 산.일명 호종사라고도 한다.

●복두(覆頭)
복두는 사람의 머리에 덮은 것. 군(君)에 면한 자가 아니면 감히 얻을 수 없다. 이 산이 혈(穴) 앞에 있으면 왕후(王侯), 열사, 극품세형작록(極品世亨爵祿)

●복호(伏虎)
호랑이가 엎드려 있는 모양의 산을 복호형이라 한다.

●본신룡(本身龍)
혈장(묘터나 집터)을 형성한 산 또는 산맥을 말하며 내룡맥과 같은 의미이다.

●본신청룡(本身靑龍)․본신백호(本身白虎)
본신룡에서 출발한 용맥이 청룡백호의 역할을 하는 용맥이 되는 경우를 말하는데 본신용호가 외산용호보다 혈을 많이 결지한다.

●봉요학슬(蜂腰鶴膝)
과협의 형태가 벌의 허리처럼 잘록하고, 학의 무릎처럼 매듭진 것을 제일로 친다.

●봉련(鳳輦)
봉련의 모양을 이루는 것. 상격귀사. 안산.

●봉침분금(縫針分金)
패철 9층을 말하며, 시신이 생기를 받을 수 있도록 마지막으로 시신의 좌향을 잡는데 사용한다.

●부(釜)
솥을 엎어놓은 듯한 모양의 산. 둥근 金山의 모양으로 부자가 나는 길격이다.

●부룡(富龍)
용맥이 웅장하면서 살이 찐 듯 통통하고 곁가지를 겹겹으로 뻗어 생기가 왕성한 내룡이다.

●부모(父母)
주산에서 아래로 1~2절 내려온 산줄기가 약간 도툼해지며 강한 기운을 맺은 곳이다. 형기론은 주산에서 혈까지 이어지는 내룡의 모양새 즉 부모→태(胎)→식(息)→잉(孕)→육(育)의 첫번째이다.

●부운(浮雲)
목성이 연이어 일어나고, 그 형태가 엉성해 발양의 기운이 있는 것을 부운이라 한다.

●분벽(分擘)
산맥이 진행하다가 거의 같은 크기와 힘으로 나뉘어져서 계속 진행하는 현상으로서, 이는 산맥기운(생기)이 안정과 균형을 취하기 위함이다.

●불배합(不配合)
내룡이 뻗어 온 방향을 패철로 격정할 때, 내룡의 중심선이 간지(干支)의 중심선 상에 놓이지 않은 상태이다. 예를 들어 내룡의 중심선이 해(亥)와 임(壬), 혹은 자(子)와 계(癸) 자 사이에 놓이면 불배합으로 잠룡(潛龍)이라 한다.
*쌍산론과 동궁 독궁론은 완전히 다르다

●비기(秘記)
이인(異人)이나 선지자(先知者)들이 장래의 길흉을 예언한 기록들.

●비보(裨補)
풍수지리적으로 허(虛)한 것을 보충하고 도와주는 각종의 형상.

●비보풍수(裨補風水)
비보방살(裨補防殺)이라 하여 우리의 전통적인 지리 사상이다. 즉 국토가 허하고 병이 들면 그곳에 절을 짓거나 탑을 세웠고, 바람을 막기 위해 방풍림을 심었다.

【ㅅ】

●사(砂)
-혈을 에워싼 주변의 산봉우리를 가리킨다. 사신사(四神砂)라 하면 현무(玄武), 주작(朱雀), 청룡(靑龍), 백호(白虎)이다.
-혈 주위의 형세를 <사>라고 한다. 이것은 옛사람이 아주 좋은 산세 지리를 설명하여 가르치거나 또는 상지술을 전수할 때 모래로써 그 형세를 그렸기 때문에, 일정한 땅의 산수형세를 부를 때에는 보통 이를 <사>라고 칭한다.

●사루하전(辭樓下殿)
용맥이 산줄기의 중심으로 뻗어나오되 일어서고 엎드리며 겹겹으로 곁가지를 펼치며 전진하는 형세이다.

●사리(舍利)
다비를 한 후에 스님의 유골에서 추린 녹두알 만한 영롱한 구슬들. 도를 닦는 과정에서 스님의 몸에 응결된 정수(精髓)로 영혼이 깃든 것으로 본다.

●사모사(紗帽砂)
산의 모양이 토성(土星)으로 관운이 있다고 본다. 조정에서 쓰는 모자와 모양이 비슷한 산이다.

●사세통설(四勢統說)
사세(四勢)란 주작, 현무, 청룡, 백호를 말한다. 주작이라 함은 앞에 있는 안산(案山)을 말하며, 안산은 공작이 날개를 펴고 춤을 추는 듯 감돌아 있어 주객(主客)이 상대함에 다정한 모양으로 되어 있음을 필요로 한다. 이에 반하여 안산이 등을 지고 승거(勝去)의 형상이면 불미하다. 현무라 함은 뒤에 따라온 산맥을 말함이니, 현무는 머리가 곧고 얕게 굽어져 관기 정통한 형상을 필요로 한다. 이에 반하여 용공이 기복 없는 형상이면 불가한 것이다. 만약 무현무(無玄武)라면 후백이 풍부함을 필요로 하며 높이 쌓인 것이 혈에서 한층 더 넓으면 실로 좋다고 하겠다. 백호란 오른쪽으로 솟구쳐 감돈 산을 말함이니, 산세가 치닫지 않는 형상으로 순순히 엎드려 혈을 호위하는 듯한 형국을 필요로 한다. 이에 반하여 난폭한 형상과 도주하는 모양은 좋지 않다. 청룡, 백호는 이중 삼중 겹겹이 둘러 있음을 더욱더 필요로 한다. 청룡이란 좌편에 둘러싸인 산세를 말함이니 청룡은 겹겹이 꿈틀꿈틀 굽어 감도는 듯 혈을 감싸 호위하는 듯한 형국을 필요로 한다. 이에 반하여 곧장 내려가거나 반궁(反弓) 형상을 이루게 되면 가히 쓰지 못하는 것이다.

●사신사(四神砂)
혈장을 중심으로 해서 보아 뒤쪽을 현무, 앞쪽을 안산, 좌측을 청룡, 우측을 백호라 하며 이것들을 사신사라 한다.

●사유팔간(四維八干)
패철 24방위 중에서 천간(天干)을 구성하는 요소들로, 건(乾)․곤(坤)․간(艮)․손(巽)은 사유(四維)이고, 임(壬)․계(癸)․갑(甲)․을(乙)․병(丙)․정(丁)․경(庚)․신(辛)은 팔간(八干)이다. 이것은 하늘의 기운으로 양(陽)이고, 태양이고, 남자이고, 변화를 일으키는 주체에 해당한다

●사장(使長)
귀함 중에서도 가장 귀함을 말한다.

●산(山)
산은 지리학이나 지형학에서의 산(山)과 다르다. 풍수에 따른 산의 기준은 경우에 따라서는 평지의 경우 일척만 높아도 산일 수 있다. 평지에 혈이 있는 경우도 땅속으로 산의 기맥이 통한 것으로 간주할 수 있기 때문이다.

●산수동거(山水同去)
물이 용맥이 나가는 방향과 같이 흘러 나가는 것으로 水가 直이면 山도 直이고, 水가 曲이면 山도 曲이 되는 경우로 혈이 맺힐 수 없다.

●산강료란(山岡療亂)
용이 질서 없이 흩어져 있는 생기 없는 흉룡을 말한다.

●산경표(山經表)
신경준(申景濬)이 옛 지도에 나타난 산맥을 문헌으로 정리한 책이다. 전국의 산맥을 하나의 대간(大幹), 하나의 정간(正幹), 그리고 13개의 정맥(正脈)으로 규정하고, 여기에서 다시 가지처럼 뻗은 기맥(岐脈)까지 족보 책을 엮듯이 상세하게 기록하였다.

●살(殺․煞)
사람이나 물건 등을 해치는 독한 기운. 독이나 악과 같은

●삼재(三才)
천(天)․지(地)․인(人)을 말하며, 풍수에서는 천문, 지리, 그리고 사람에 관한 모든 것이 조화를 이루도록 터와 시간을 잡는 것을 말한다. 풍수가를 "삼재를 터득한 사람"이라 부르기도 한

●삼정혈(三停穴)
혈처의 위치를 말한 것이다 상정 중정 하정 천 인 지혈로도 부른다 즉 용맥의 끝자락에서 맨끝의 혈은 하정혈 또는 지혈 위에는 중정혈 더 위에 있는 혈은 상정혈이라 부르며 삼정혈를 벗어나는 과룡은 묘를 쓰지 못하는 용이다.

●삽천(揷天)
산의 형상이 하늘을 찌르는 것과 같은 것을 말한다

●상극(相剋)
자연이 수→화→금→목→토로 역행하여 모든 생명체는 멸망하는 것이다. 문명의 산물들은 모두 상극의 원리에 따라 발명되어 사람의 삶에 도움을 준다. 즉 물로 불을 끄고, 불로 쇠를 녹여 철물을 만들고, 쇠로 나무를 자르고, 나무로 흙을 파내어 사람에게 이롭게 이용한다.

●상부(相符)
청룡과 백호가 혈장을 가운데 두고 나란히 뻗은 것을 가리킨다. 후손 간에 우애가 없고 다툼이 잦다고 본다.

●상생(相生)
자연이 봄→여름→가을→겨울로 순환하듯이 오행도 목→화→토→금→수로 순행하는 것을 말한다. 상생의 원리는 나무로 불을 만들고, 불이 타면 흙(재)이 되고, 흙에서 쇠를 캐고, 쇠가 녹으면 물이 되는 이치이다.

●생기(生氣)
우주와 자연을 변화시키고, 천지 만물을 창조하고 생육하는 빛, 산소, 물, 영양분, 온도 등이 복합된 기운이다. 자연의 상태에선 흙 속에 머문다.

●생기맥(生氣脈)
내룡을 다섯 구획으로 구분할 때 좌측의 첫 번째 구획을 말한다.

●생룡지도(生龍之圖)
용형의 변화가 망측하여 생룡됨이 사생으로 호술되어 횡룡(橫龍)이건 순룡(順龍)이건 회룡(廻龍)이건 간에 용필(龍必) 요속기(要束氣) 진국(眞局)으로 되어 이기(理氣), 생왕(生旺)하여 결렬되어 있음을 말한다. 어김없이 대발, 대부, 대귀(大發, 大富, 大貴)의 땅이라 하겠다.

●생토(生土)
산의 표면을 덮고있는 흙을 걷어내면 돌도 흙도 아닌 상태가 나오는데, 보기에는 돌 같으나 만지면 흙처럼 곧게 바스러진다. 바로 생기가 응집되거나 흘러가는 통로로 홍황자윤(紅黃滋潤)해야 좋다.

●석산(石山)
박환이 덜 이루어져 아직 토질이 암석이나 돌로 된 산이다. 생기를 품지 못한 산이다.
즉, 흙이라고는 별로 없고 거의 암석으로 된 산을 말하는데, 이런 곳에 묘를 쓰면 집안이 망한다. 지기(地氣)란 흙을 통해서 흐르게 마련인데, 흙이 없으므로 흐르지 못하고 흐르지 않으니 융합하지 못한다. 돌과 뼈가 불편하게 융합되면 가운은 쇠한다.

●석숭(石崇)
중국의 전설적인 부자의 이름이다.

●선교(仙橋)
수성의 양 모서리가 불(火)을 다스리는 것. 신선을 관장한다. 수구사(水口砂)

●선선(詵詵)
아주 많다는 뜻이다.

●선익(蟬翼)
입수 지점부터 좌우로 뻗어 혈장을 감싸는 부분인데, 혈판의 뒤에서 흡사 덮어주는 모습의 형태가 마치 매미가 날개로 몸을 얇게 감싸는 것과 같은 모양의 형태가 되는 땅의 모양세를 선익이라고 한다. 입수가 크게 기를 취기(取氣)한 상태면 십자맥(十字脈)이 되어 입수양쪽으로 지각이 퍼져나가 혈판의 위를 덮어주는 형태가 되는데 이를 선익이라고 한다. 좌측의 선익을 청룡 선익, 우측의 선익을 백호 선익이 부른다. 형기론에선 진혈임을 입증하는 증거로 삼아 선익이 있어야 명당이라 한다.

●선저수( 渚水)
일명 진응수(眞應水)라 부르며 본래부터 혈장 앞에 넘치듯이 고여 있는 샘이나 연못을 가리킨다. 산세가 극히 왕성한 증거이며 맑고 수려하다면 재복(財福)이 크다고 한다.

●성, 사성(城. 砂城)
두뇌에서 소맥을 일으켜 혈의 주위를 둘러싸고 지키는 곳을 <사성>이라고 칭한다. 이 <사성>은 아무리 훌륭하게 제사(諸砂)를 구비한 곳이라도 자연히 생겨 있는 것은 드물기 때문에 대부분 인위적으로 조성한다. 묘지의 <사성>은 분묘의 후방 좌우 측면을 둘러쌓으며 앞 면은 쌓지 않는 것이 보통이다. 돌을 가지고 쌓은 것, 흙을 가지고 쌓은 것이 있다. 그리고 양기의 사성은 거의가 인위적으로 된 것으로, 흙 또는 돌을 쌓아올리며, 사방 또는 그 중간에 많은 문을 내어 사방을 둘러 쌓은 소위 읍성(邑城), 도성(都域), 성벽(城壁) 따위가 그것이다.

●소수(消水)
물이 빠져나가는 것을 가리키며, 소수(消水)라고도 한다.

●소조산(小祖山)
생기 에너지를 응결시키는 입수가 있기 직전에 생기가 집합 된 산이다.
소조산은 현무정 뒤에 높이 솟아난 산을 뜻하는 것으로, 즉 主山(주산)을 말한다. 이 주산을 가리켜 主星(주성). 主峰(주봉). 主龍(주룡)이라고도 한다. 다시 말해서 태조산을 떠난 行龍(행룡)이 사방으로 구비쳐 나가다가, 장차 穴(혈)이 되려는 곳을 얼마 멀리 두지 아니하고 산이 우뚝 솟아, 高大(고대)하면서도 혈장과 가까이 있는 산을 少祖山(소조산)이라하며, 이러한 산밑에 마을이 있으면 마을을 鎭護(진호)한다는 의미에서 鎭山(진산)이라 한다. 대개 주산에서 내지 二,三節(절) 내지 四,五節(절)을 지나지 못하여 穴場(혈장)을 맺는 것이니, 만약 혈장 뒤에 高大(고대)한 산이 있더라도 그 산의 分脈(분맥)이 많아 혈장과 거리가 멀면 이는 소조산이라 할 수 없고, 이러한 산은 駐필山(주필산=다리를 머무는 산)이라고 칭한다. 용을 찾는 요령은, 반드시 혈장에서 가까운 數節(수절) 이내가 긴요한 것이니, 二,三節(절) 이내에 주산이 있으면 福力(복력)이 좋고 節(절)이 멀면 복력이 적은 것이니 血場(혈장)이 主山(주산)에서 가까운 것이 좋다. 이를 사람에 비유하면, 먼 조상이 아무리 王侯將相(왕후장상)을 지냈더라도 가까운 祖父母(조부모)가 빈천하면 자기도 그 영향을 받아 빈곤하게 될 것이요, 반면 먼 조상이 빈천했을지라도 가까운 조부모가 왕후장상이 되었다면 자신은 물론 一,二대 자손까지도 그 음덕으로 부귀영화를 누릴 수 있으니, 먼 조상의 빈천이 자기에게 무슨 관계가 있으랴. 이와 마찬가지로, 먼 태조산이 아무리 아름다워도 소조산 이하가 不美(불미)하면 좋지 못하나니 반드시 소조산 이하의 용세를 살피는 것이 옳을 것이고, 절대로 먼 용의 길흉에 구애받지 말아야 할

●수(水)
"수"는 말 그대로 물을 의미하는 경우도 있지만 풍수에서는 다소라도 낮은 곳이면 물이 되는 경우가 있으니 평지의 경우 일척만 낮아도 물이 될 수 있으며 길도 물로 보는 경우가 있다. 음양의 기가 뭉쳐 산이 되기도 하고 물이 되기도 하는데 산은 움직이지 않기 때문에 음(陰)으로 보고 물은 움직이기 때문에 양(陽)으로 보아 음양이 만나서 생기를 득하기 때문에 산수가 서로 만나는 곳이 길지가 되는 것이다.

●수구(水口)
혈에서 보아 물이 최종적으로 빠지는 지점을 가리킨다.

●수구사(水口砂)
수구의 양쪽에 있는 산을 수구사라고 한다. 수구사는 흘러가는 물을 직류시키지 않는 것이 좋다고 한다.

●수국(水局)
음양오행 상 수구가 패철의 을진(乙辰), 손사(巽巳), 병오(丙午) 방
즉, 동남방에 있는 경우이다. 겨울에 해당하고 색깔은 흑색이다.

●수두(首頭)
산의 형상이 머리를 숙인 것과 같은 모양을 말한다.

●수맥파(水脈波)
수맥이 흙 또는 암반에 부딪칠 때 발생하는 일종의 에너지 파장이다.

●수산(水山)
水星은 형체가 유하게 굴곡하며 그 성(性)이 다변하여 바른 모양이 적고 그 형국이 굽음이 많아 행룡 낙맥에 있어서 용사(龍蛇)와 같은 결혈이 많으며 혹은 曲流之處 나 洋洋曲水에 낙혈됨이 있다. 혈처는 平地連脈에 가장 많으며, 그 氣가 은은하여 형체를 식별하기 어려우므로 세심히 요찰해야 한다.

●수성(獸星)
수구 부분에 짐승의 모양을 한 바위들이 막고 선 것을 가리킨다. 수성이 수구를 막아 서 있으면 무관(武官)이 난다.

●수성수(水星水)
혈의 앞쪽에서 마치 뱀이 지나가듯 곡곡으로 굽어서 지나가는 모양새이다. 돈이 남아돌고 의식이 풍부해진다. 일명 구곡수(九曲水)라 한다.

●시호(諡號)
죽은 뒤에 망자의 공덕을 칭송하여 추증(追贈)하는 칭호. 일본에서는 절에서 시호를 지어받는 데 67만 엔이 든다고 한다.

●식(息)
태산(胎山)이 아래로 흐르면서 생기가 잠시 묶여 잇는 곳이다. 형기론은 주산에서 혈까지 이어지는 내룡의 모양새 즉 부모→태(胎)→식(息)→잉(孕)→육(育)의 세 번째이다.

●신도비(神道碑)
종이품 이상의 벼슬아치들 또는 학식이 대단하였던 사람들의 무덤 근처의 길가에 세우던 비

●신안(神眼)
신령한 힘으로 멀리서도 생기가 응집된 혈을 정확히 잡아내는 풍수가의 실력이다.

●신전불후(神前佛後)
신을 모신 사당이나 절(사찰) 뒤에는 묘를 쓰면 발복하지


●쌍태봉(雙太峰)
산은 높은 봉우리 하나로 이루어진 것이 일반적인데 예외적으로 산정상에 두 개의 정점이 되는 봉우리가 있는 경우가 있는데 이와 같이 봉우리가 두 개 있는 산의 정상부를 쌍태봉이라고 한다.


【ㅇ】

●아미사(蛾眉砂)
안산(案山)의 모양이 나비의 눈썹 같은 모양을 말하며, 여자 후손 중에 왕비가 난다고 한다.

●안대(案對)
전라도에서 무덤의 방향을 잡을 때 안산이나 조산의 봉우리와 무덤의 방향을 일치시키는 좌향법이다.

●안산(案山)
이것은 혈 앞 낮게 엎드린 산으로 주인이 손님과 마주앉은 책상과 같은 역할을 한다. 높으면 눈썹 정도로 낮으면 심장의 위치여야 좋다. 혈의 의안(倚案)이라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암장(暗葬)
남의 땅에 몰래 장사를 지내거나, 남의 묘를 파내고 자기 조상의 시신을 묻는 경우를 말한다.

●압혈(壓穴)
안산이나 조산이 혈보다 지나치게 높으면서 가까이 있으면 혈을 생기를 눌러

●양기(陽氣)
자연을 변화 시키는 주체로 물과 바람을 가리킨다. 풍수에서는 물과 바람을 같은 개념으로 본다.

●양기(陽基)
죽은 자의 안택인 음택에 대해, 양(陽)은 산 자의 주택지 또는 도성 읍촌의 기지(基地)를 말한다.

●양기론(陽基論)
사람들이 집단적으로 거주하는 마을이나 도읍지을 정하는 지표로 삼는 풍수의 이론이다.

●양균송(楊筠松)
당 나라 때의 풍수가로 호가 구빈(救貧)이다. 『청낭서(靑囊序)』와 『청낭오어(靑囊奧語)』를 저술하여 이기론을 완성하였다.

●양택론(陽宅論)
산 사람에게 보다 쾌적한 생활 환경을 제공하는 주거지를 결정하는 풍수의 이론이다

●여기(餘氣)
행룡하던 용이 용진처에서 혈을 응축시키고 남은 기운을 여기라고 한다.

●역수(逆水)
용맥이 진행하는 방향과 반대방향으로 흐르는 물 즉 물이 거슬러 흘러가는 상태로 역수가 있어야 진혈이 생긴다. 물길이 혈을 향해 들어오는 형상으로 풍수는 재물이 몰려온다고 해석하여 귀하게 본다. 명당수라고도 한다.

●염승(厭勝)
마을의 안정을 목적으로 마을 지세가 지닌 부족한 점을 보충하거나 변경하는 행위이다. 그 예로 배 모양의 마을에서는 배가 흘러가지 않도록 닻을 만들어 봉우리에 걸거나 솟대 등을 세워 돛대의 의미를 지니도록 하였다.

●영통설(靈統說)
사령(四靈)이란 관.귀.이.요(官.鬼.산신이.曜)을 말한다. 이요는 보이니 숨어 있지 못하고 관귀는 마땅히 숨어 있어서 나타나지 아니한다. 안산 배후에 있는 봉우리를 관(官)이라 이름하여 관의 형국이 돌려 보이는 회두(回頭)가 혈을 바로 비춰주는 듯한 상을 조혈(照穴)상이라 한다. 만약 득혈(得穴)에 관봉(官峰)이 없다면 좋은 자리가 못되는 것이다. 주산(主山)의 배후에 있는 봉우리를 일러 귀(鬼)라 한다. 귀상(鬼相)이 배후에 있되 봉우리 하나로 단정히 있음을 요하며 크게 솟아 있으면 역시 불미한 것이다. 암석(岩石)의 작은 산이 수구 중간 주변에 있는 것을 이(산신이)라 한다. 이봉(이峰)이란 항상 유정하여 서로 바라보는 듯한 형상을 필요로 하며 이 가 없으면 불영(不榮)한 땅이라 하겠다. 소산암석(小山岩石)이 청룡백호 밖에 없는 것을 요(曜)라 한다. 요란 서로 뜻이 있어 바라보는 듯한 형국을 필요로 하며, 혹 요봉암석이 없으면 그 혈지(穴地)는 오래 가지 못한다.

●영청읍수(迎淸揖秀)
신선하고 맑고 아름다운 기운을 맞아 드리고 수려한 모든 사를 당겨쓴다는 말이다.

●오동지(梧桐枝)
내룡이 개장 천심을 거듭하면 청룡 백호의 장단대소가 균형이 같은 본신룡을 말한다.

●오성(五星)
산의 모양을 성(星).요(曜)로 부르는 경우가 있다. 이것은 산형(山形)을 오행(五行)에 배(配)할 때, 또는 구성(九星).구요(九曜)에 배할 때 붙이는 이름으로 목성(木星) 의산이란 산형이 목형(木形).목체(木體)를 이룬 것을 말하며, 금성(金星)의 산이란 산의 형태가 금체(金體)에 흡사한 산을 말한다. 이것을 성(星)이라 부르는 까닭에 오행(五行)이 하늘에 있어서는 상(象)을 이루고, 땅에 있어서는 형(形) 을 이룬다는 천지상형(天地象形)의 상응(相應)하는 원리를 따른 것이다.

●오성체(五星體)
모든 산을 목 ,화 ,토,금,수, 오행의 산으로 본다.

●오성취강격(五星聚講格)
현인명사가 한자리에 모여 도덕을 의론하듯 목, 화, 토,금,수,형의 산이 한곳에 모여 있는 곳를 말한다.

●옥대(玉帶)
손방에 있는 관복 입을 때 허리에 두루는 띠처럼 생긴 산을 말한다.

●옥인(玉印)
묘 주위에 있는 암반(큰 바위), 건물 등을 말한다.

●와우(臥牛)
토성의 변한 모양. 부가 후하다. 수구사.

●와혈(窩穴)
형기론에서 혈장의 모양을 부르는 말로, 일명 "소쿠리 명당"으로 불린다. 외형이 소쿠리나 쟁반처럼 오목(凹)하게 되어 있으며, 혈장의 한쪽부분이 다른 한 쪽보다 길게 혈장을 감싸고 있다.

●왕기맥(旺氣脈)
내룡을 다섯 구획 중에서 우측의 첫 번째에 위치한다.

●외당(外堂)
혈장 밖의 자연을 감싼 국(局)을 가리키며, 이기론 상 자연의 흐름을 파악하기 위해 자주 사용한다.

●요도(橈棹)
혈장의 좌우나 전후에 붙어서 내룡의 방향을 변화시키는 지각(枝脚)이다. 내룡맥의 기운을 증가시키면서 룡맥의 방향을 바꾸는 역할을 하는 산의 가지의 하나이다.

●요도지각(橈棹地脚)
행룡하는 용을 균형을 지탱하고 전진을 보조하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 흡사 배의 노와 같고 지네의 다리와 같다하여 요도지각이라 한다.

●요성(曜星)
용호의 끝 부분에 혈을 바라보는 편이나 또 반대편을 바라보는 뿔처럼 생긴 사를 말한다.

●요사유형(曜砂類形)
혈장의 옆에 있는 요사는 용호의 앞과 뒤에 있어서 칼, 쇠(쇠), 바늘, 송곳, 새부리와 같은 물건과 닮은 모양이다.

●용(龍)
산줄기를 가리키며 일어섰다 엎드렸다 하는 산줄기를 용이 꿈틀거리며 달려가는 모습으로 본 것이다.
땅의 기복을 용이라 하는 것은 그 모습이 마치 용과 같다고 하는 점에서이며, 서선계(徐善繼)가 {인자수지쇄언잡설(人子須知 言雜說)}에서 다음과 같이 설명하고 있어 그 의미를 상세히 살필 수 있다.
<地理家以山名龍何也. 山之變態千形萬狀. 或大或小或起或伏或逆或順或隱或顯. 支壟之體段不常. 咫尺之轉移頻異. 驗之干物惟龍爲然故以名之. 取基潛見躍飛變化莫測云爾>
또한, 용은 음양이 조화된 것이므로 산의 무궁무진한 변화와 예측하기 어려운 조화가 마치 용과 같다고 하는 뜻에서 온 것이라고 말해지기도 한다.

●용거(龍車)
혈을 향해 차를 끄는 모양과 같은 것 상격귀사(上格貴砂)가 된다. 안산.

●용론(龍論)
용이란 산맥 즉 지맥을 말하는 것으로 왼쪽으로 뻗어 내린 산밑을 좌선룡(左旋龍)이라 하고 오른쪽으로 뻗어 내린 산맥을 우선룡(右旋龍)이라 한다. 곧게 내린 산맥을 직룡이라 하며, 살같이 달리는 듯한 산맥을 직룡이라 한다. 뻗어 나가는 산맥이 방향을 바꾸어 돌아가는 맥로(脈路)를 회룡(回龍)이라 하며, 야산 지대에 순순히 뻗어나간 산맥을 순룡(順龍)이라 한다. 달리는 방향에서 다시 솟구처 되돌아 반대방향으로 뻗어나간 산맥을 역룡(逆龍)이라 한다. 이 모든 행룡에 있어서는 어느 용이든 시발점이 있으니 이것을 가리켜 조산(祖山)이라 한다. 시조가 있기에 분맥이 있는 것이니 길게 뻗어 간 장룡(長龍), 짧게 끌고온 단룡(短龍), 서리서리 뭉쳐온 반룡(盤龍) 혹은 숨고 혹은 크고 작은, 혹은 솟아오르고 엎드리며, 혹은 넓고 얕으며,혹은 구부리고 끊어저 있다. 용이란 어느 낙맥(落脈)을 막론하고 조산, 즉 주산 낙맥을 중심으로 출맥하여 어떤 것은 일어서고,열리고 닫히며, 넓고 좁아 천 가지 만 가지의 기복이 수려하며, 그 생김이 살찌고 원만하며 끝이 단정하여 음양이 분명해야만 진룡진혈(眞龍眞穴)이라 이른다.

●용맥(龍脈)
생기를 품고 흘러가는 에너지 통로를 가리키며, 보통은 산줄기나 산맥을 말한다.

●용상팔살(龍上八殺)
무덤 속으로 물이 스며드는 것을 가리키며 패철 1층에 방향이 표시되어 있다. 묘 중에서 잔디를 심어도 뿌리를 내리지 못하거나 벌건 황토가 드러나면 용상팔살에 걸린 경우가 많다.

●용서봉각(龍棲鳳閣)
이것은 원래 왕이 거한다. 최고로 귀함. 공후(公侯)에 봉함 주자(朱紫)가 문에 가득하고 부귀가 정립되고 번성한다. 안산.

●용신결혈상생(龍身結穴相生)
오성의 변화가 주산(主山)으로부터 결혈처까지 기복의 마디마디에 상생(相生)하여 결지(結地)되어 있다. 반드시 부귀의 땅이요, 충효 예의의 자손이 속출하는 대지이다.

●용진처(龍盡處)
용이 행룡을 다하고 멈춘 곳으로 이곳에 기(氣)가 융결되어 혈이 있게 된다.

●용호첨두(龍虎尖頭)
청룡이나 백호의 끝이 뾰족하면 혈을 정할 수 없다.

●우단제격(右單提格)
백호사가 없이 우측에서 수가 백호를 대신해주어 국을 이룬 것을 말한다.

●우득우파(右得右破)
물이 우측에서 득수하여 혈을 감싸안고 흐르지 못한 채 무정하게 우측으로 빠져버리는 모습이다. 자연이 올바로 순환하지 못 하는 흉지이다.

●우선룡(右旋龍)
산이 물과 바람의 영향을 받아 우측에서 좌측으로 휘어진 모양새를 말한다. 좌선룡은 내룡이 좌측에서 우측으로 휘어진 모양이다.

●원관통규(元關通窺)
원은 향을 말하고 관은 용을 말하고 규는 수를 말하는바 삼합이 맞아 통함을 말하며 이기론의 근본 원칙이기도 하다.

●원진수(元辰水)
본 용을 따라 내려오는 내 몸에서 나온 물이다.

●원진수도(元辰水圖)
원진자(元辰者)는 혈암의 득수(得水)가 곧게 흘러나가는 것을 말한다. 수직직거(水直直去), 수직무란(水直無亂) 등의 수로를 말하게 된다. 흔히 말하는 당문파(黨門破)라는 것이 이것이다. 속패(速敗),속망(速亡)하는 충격의 혈지(穴地)이다. 단 원진자라도 앞에 산이나 물을 얻어 산수가 만전횡란(灣轉橫蘭)하게 돌아 있다면 초년의 발음(發陰)이 없다. 또한 복기낙룡 입좌(伏起落龍入坐)의 격은 갖추어져 있으되 오직 물한줄기에 실격으로 결점이 있다면 인위작(人爲作)이라 축항제돈(築항諸墩)하여 재혈한다면 격을 갖추게 되므로 대지가 되는 수가 많다. 여기에 산천 변화의 이(理)가 생하며 오행 변화의 화(化)가 있는 것이다.

●월견(越肩)
일명 "규봉(窺峰)"이라하며 청룡과 백호 건너 편에서 혈을 향해 언뜻언뜻 넘겨다보는 산으로 마치 구경꾼이 담장을 넘어 방 안을 들여다 보는 형상이다.

●월봉(越峰)
가까운 곳의 낮은 산 너머로 있는 높은 산으로 흡사 넘보듯이 있는 산을 월봉이라고 한다. 월봉은 비록 넘보는 것이 아름답다고 해도 좋을 것은 없다.

●월수(越水)
청룡과 백호의 중간으로 건너편의 들판이나 물길이 바라다 보이는 것으로 그곳으로 바람이 불어옴으로 매우 흉하다. 월수에 달빛이 비추어 그 반사빛이 묘에 이르면 후손이 큰 재앙을 당한다고 한다.

●유정무정(有情無情)
나를 대해주고 감싸주고 도와줌을 유정이라 하고 나를 배반하고 도망감을 무정이라 한다.

●유혈(乳穴)
혈장의 핵심인 혈심을 향해 봉긋하게 도드라진 형상이며, 여자의 유방과 같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육(育)
내룡의 생기가 응집된 혈을 뜻하며 즉 부모→태(胎)→식(息)→잉(孕)→육 (育)의 마지막 단계이다.

●육탈(肉脫)
시신을 땅에 묻으면 피와 살은 곧 썩어 흙으로 돌아가는 것을 가리킨다.

●음택(陰宅)
묘지를 뜻함. 산 사람은 양(陽)으로, 죽은 사람은 음(陰)으로 통한다. 그러므로 죽은 사람의 집, 묘지.

●음택론(陰宅論)
죽은 사람의 기(氣)가 후손의 기와 감응하여 복이나 화를 미친다는 풍수설로 보통은 묘(墓)를 가리킨다.

●의돈(猗頓)
부하다는 뜻이다.

●이기론(理氣論)
패철(나경)로 측정한 수구(水口)의 방향으로 혈의 국(局)을 정한 다음 국에 따라 내룡과 수구의 이기를 격정해 좌향을 잡는 풍수 이론이다. 자연 과학적인 접근으로 일명 득수론, 좌향론이라고 부른다.

◇ 인반중침(人盤中針)
산줄기 기운의 움직임을 기준으로 방위를 정하여 24등분하여 한 방위를 15도로 하였다.
사(沙.砂)를 격정할 때 많이 쓰인다.
나침(지반정침)에서 왼쪽으로 7.5차이가 난다.

●인사(印砂)
도장처럼 생긴 산이나 바위, 큰 결정권자가 난다.

●인반중침(人盤中針)
패철 6층을 가리키며, 혈 주변의 사봉들이 혈에 대해 도움을 주는지 혹은 해를 주는 지를 감결한다.

●인정(人丁)
풍수에서는 후손 특히 대를 이을 남자 후손을 가리킨다.

●인합사(印盒砂)
혈 주변에 도장처럼 생긴 바위를 보통 일컬으며 귀인사가 있으면 벼슬을 한다거나 혹은 옥쇄라고 하여 임금이나 대통령이 태어난다고 해석한다. 인주와 같이 붉은 색을 띄면 더욱 좋다고 한다.

●일월(日月)
수구에 있는 둥근 돌 과 반달 모양의 돌

●일월한문(日月捍門)
수구에 일월의 모양의 산이나 돌이 독립적으로 서서 꽉 막아줌을

●입수(入首)
입수란, 용이 혈로 들어가는 머리로서 현무정(혈 뒤에 솟은 봉우리)에서 穴(혈)의 바로 뒤까지를 말하는데, 玄武頂(현무정)이란 혈장 바로 뒤에 솟은 봉우리로 혈과 가장 가깝게 솟은 산봉우리를 말한다. 혈을 만들기 위해 최종적으로 생기 에너지를 응결시킨 곳이다.

●입수두뇌(入首頭腦)
혈의 바로 뒤에서 내룡의 기운을 취기하여 응결된 곳으로서 혈장에 산의 기운을 공급하는 곳이다.

●입혈맥(入穴脈) ․ 입수맥(入首脈)
입수․두뇌에서 혈심으로 기가 공급되는 통로로서 입수맥이라고도 하는데, 입수가 혈에 들어가는 상태를 설명하는 것이라면 입혈맥은 그와 같은 맥의 상태를 설명하는 것이다.

●잉(孕)
식(息)을 지나 산줄기가 다시 살짝 솟아올라 하나의 정점을 이룬 곳. 즉 부모→태(胎)→식(息)→잉(孕)→육(育)의 네 번째 단계이다.


◇ 좌선룡(左旋龍)
용이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휘어지면서 나아가는 것을 말한다. 좌선룡은 우선수를, 우선룡은 좌선수를 만나면 좋은데(음양배합이라 한다) 이러한 경우에 용과 물이 역수가 되고 음양의 조화를 이룬다.

◇ 좌선수(左旋水)
물이 왼쪽에서 시작하여 혈앞을 지나 오른쪽으로 빠져나가는 것을 말한다.

◇ 좌향(坐向)
혈의 뒤쪽 방향이 좌이고 혈의 앞쪽 방향이 향이다. 주로 음택은 좌(坐)를 말하고 양택은 향(向)을 말한다.

◇ 주산(主山)
혈을 만들어 주는 산으로 주변 산들을 주관하고 혈의 주인이 되는 산이며, 높고 힘이 있어야 좋다.

◇ 주작(朱雀)
혈의 앞쪽에 있는 모든 산들을 말한다. 안산과 조산으로 구분한다.

◇ 중조산(中祖山)
태조산에서 뻗어 내린 산줄기가 중간에 다시 큰 기운이 모아져서 큰산을 이루게 되는데 이런 산을 중조산이라 한다.
우리나라의 설악산, 오대산, 태백산, 소백산, 속리산, 덕유산, 지리산등이 해당된다.

◇ 지룡(枝龍)
간룡에서 갈라져 나와 가지처럼 뻗어 내려가는 작은 산줄기를 말한다.

◇ 지반정침(地盤正針)
나침반의 자석이 가리키는 곳을 기준으로 방위를 정하여 24등분하여 한 방위를 15도로 하였다. 음택과 양택 모두에 가장 많이 쓰이는데 북극성(천반봉침)에서 왼쪽으로 7.5도 차이가 난다.


◇ 천간(天干)
60갑자(甲子)에서 윗 글자를 이루는 것으로 갑(甲), 을(乙), 병(丙), 정(丁), 무(戊), 기(己), 경(庚), 신(申), 임(壬), 계(癸)이며 10천간으로 이루어져 있다. 하늘, 남자, 양(陽), 해(일-日-태양),정신 등의 의미가 있다.

◇ 지지(地支)
60갑자(甲子)에서 아래 글자를 이루는 것으로 자(子), 축(丑), 인(寅), 묘(卯), 진(辰), 사(巳), 오(午), 미(未), 신(申), 유(酉), 술(戌), 해(亥)이며 12지지로 이루어져 있다. 땅, 여자, 음(陰), 달(월-月), 몸(육체)등의 의미가 있다.

◇ 천광(穿壙)
산소를 준비할 때 시신 묻을 곳을 파는 것을 말한다.

◇ 천심십도(天心十道)
혈을 중심으로 주변의 산세가 둥글게 형성되어 있고 사방에 길한 산봉 우리가 있으며 사방을 십(十)자로 그었을 때 그 중앙에 혈이 있는 것을 말한다.

◇ 천장지비(天藏地秘)
하늘이 감추고 땅이 비밀스럽게 숨겨둔 땅으로 큰 명당을 말한다.

◇ 청룡(靑龍)
혈의 왼쪽에 있는 산을 말하는데, 명예의 상징인 용에 비유하였다. 명예, 문인(文人), 남자, 수명 등의 의미가 있다.

◇ 태조산(太祖山)
모든 산줄기의 시작이며 산의 조종(祖宗)이다. 혈을 만들기 위한 처음 산이다. 지구 전체 산의 조종은 장백산(長白山)이며, 한반도 산의 조종은 백두산(白頭山)이다.
중국 산의 조종은 곤륜산(崑崙山)이며,

◇ 파구(破口)
물이 빠져 나가는 곳으로 혈에서 보았을 때 잘 닫아져야 좋다.

◇ 패철(佩鐵)
풍수지리에 필요한 모든 것을 격정하는 물건으로 이기학에서는 꼭 필요하다.
자석을 이용하여 만든 것으로, 일명 나경(羅經)이라고 하며, 방위등 풍수의 이치가 층별로 담겨 있으며 일반적으로 12층을 많이 쓴다.

◇ 현무(玄武)
혈의 뒤쪽에 있는 산으로 거북이에 비유하였다. 혈의 근본이 되며, 높고 힘이 있으며 병풍을 펼친 듯 하면 좋다. 주산(主山), 부모산(父母山)등이 있다.

◇ 혈(穴)
기운이 응집된 곳으로 주변 산세의 중심이 되며 주인이 되는 곳이다. 넓은 의미로는 혈장(穴場)이라 한다.

◇ 형국론(形局論)
산의 형세를 사람과 짐승등 동물이나 물형(物形)등에 비유하여 이름을 정하고 혈의 위치를 정하는 풍수학문을 말한다.

◇ 형기론(形氣論)
산과 물의 모양이나 기운을 살펴 혈의 위치를 정하고 기운의 흐름을 살피는 학문이다. 사람의 관상 보는 이치와 비슷하다.



2007-08-03[07:51]
福土사이언스 : 고속도로는 차로 잘도 다니면서도
그 풍수관련한다는 위인들 쉽게 말하는 룡맥, 기맥. 정혈.진혈처
의 각각의 몇m몇cm 인지의 수치표시는 전혀 안하는 모습이니~ 허구헌날 ~! 음택 양택 어쩌니 하면서도 형용사적 표현으로 가슴벌렁벌렁거리는 소리는 잘하나~!
무책임하니 전설따라 삼천리 수준의 끄적거리는 글자만 보이는 구나. 큰 그릇의 인재가 생산 육성되어가는데는 10년 20년의 시간이 필요하니 갓난아이가 성장하여 어른역할을 할때를 기다림이라 .^^
2011-10-03[12:15]

福土사이언스 : 福土science : 시대 가 변하면 사람도 변하는법 ..본질은 변하지않으나 밝혀 지는법 ^^
이분들의 그릇을 측정해 본다 .^^

이들의 특징은 풍수지리학 한다면서 .. 근본인 성경한권 낭독독파해본 사람이 한사람이라도 있는지? 궁금하다 . 말씀이 주파수라는 것을 입은 달려서 말은 잘하고 있으나 , 핵심없는 말로 뭇사람들을 현혹하여.. 물구뎅이 ,똥구뎅이만드는일에 일조를 하고 있지 않나 싶다 .


지 자신도 진혈처 에 들어가있는지 아닌지를 알지못하고..묻혀있거나,
살고 있으니 안타까웁고 조금더 시각을 넓혀 보아야할 시점에 와있다.
동양과 서양의 특장점을 활용하여 우리고유의 것을 제대로 창출하여
온전한 인간으로 ,생산되어야 하지 않겠는가 ?^^


( 명,흉당 도표 에 의한 기준평가를 한다: 등급은 변화한다 ^^ )


--> 인당혈과 머리위백중위에 누구나 나타나는 자제 주파수를
조상 산소의 동기감응주파수와 연계하여 측정한다는 정보를
기존 동양이오학의 편중된정보에 익숙하신분들은 황당하고 충격적일것이다^^


인간을 근본적으로 개선할수 있는 방법인데 .. 아직 깨닫은 사람이
초기이니 부족하다 .^^ 그스스로 바로윗대 조상이 진혈처에 모셔져있어야함은

당연한데 일점영광 그 가로 세로크기를 측정할수 있는 의식덩어리가 되지못하나

개선 시킬수 있음을 조금이나마 느껴 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 풍수사 기력그릇에 의해 재혈의 상중하가 결정되어짐이니
한집안의 미래가 땅의 저주를 받는 집안이냐
땅의 축복을 받아 광명을 누려 인류에 유익한 집안이냐를 결정하
니 잘 판단하시기 바랍니다.

명당 +4.0기력을 쉬운말로 군수,시장급
명당 +3.0기력그릇은 장관 ,도지사,총장급. 자산 상장주식평가액기준 1,000억 정도 이상 되는 사람을 말함이니
자신의 기력을 살펴 ^^ 비교하시기 바랍니다.)

*.국내 풍수지리학파의 전수계보

1. 형기위주파:
(1)장용득: +5.0(서울: 고인, 형기위주)《명당론》: 제자는 김종철, 박시익.
①김종철(서울): 명당 +4.7
저서《명당요결》,《명당백문백답》. 제자는 신광주, 지종학, 김두규.
②박시익:명당+4.0 (서울:건축사):《풍수지리와 건축》

③지종학(서울): 명당+4.5지종학 풍수사이트 운영.

④김두규(전주: 우석대):명당+4.3 《지리신법(포태법의 일종)》, 《명산론》

(2)손석우(고인): 흉당-3.7 : 가야산 저수지 위 물구뎅이 묘소 한심
저서《터》: 김일성 사망예언 적중으로 인기→김대중 선친묘 이장후 대통령 당선으로 당대 지창룡선생과 함께 최고의 名師가 됨.


(3)최창조(자생풍수설+이기무용론):명당 +4.5
번역서《금낭경》:제자 성동환
①성동환(대구: 대구한의대 풍수학교수) : 명당 +4.5
(4)허찬구(부산: 형기위주): 명당+4.7 번역서《장서》,《지학》

2. 포태파(음택), 팔택파(음택) : 청대 조구봉《지리오결》,조구봉《양택삼요》

(1) 지창룡(故人,당대 國風): 흉당 -3.5《한국지리총람》:연천 지정골 묘소 물구뎅이 한심


(2) 박제도: 명당+3.8 -> 박종득(서울)-> ①고제희 ②신석우
①고제희(서울: (사)대동풍수지리학회): 명당+4.5
주로 포태법과 팔택파이론 《쉽게하는 풍수공부 》
매일경제, 기타 분양안되 골치아픈 알펜시아 리조트
금호그룹형제 화성묘소 물구뎅이. 동부그룹 김진만 전 국회의장
묘소 재혈 외. 강단파 매스컴파. 강호에서는 하치로 침

②신석우(최근에는 현공풍수이론 연구) :명당+4.7

(3) 신광주(서울): 저서 《정통풍수지리학원론 》:명당+4.5급
①정경연(서울: (사)정통풍수지리학회):명당+4.0급
주로 포태법과 팔택이론 《정경연의 부자되는 양택풍수》
②임수현(서울: 한국풍수지리학회): 각종 유파 수용 :흉당-4.8

(4) 신평(서울: (사)현문풍수지리학회): 명당+4.5
번역서 《지리오결》 장기간 베스트셀러
(5) 김경훈(서울: (사)행운풍수지리학회): 명당+4.5
번역서《양택삼요》완역출간

3. 현공파(玄空派)+형기풍수: 양균송->장대홍-> 장중산-> 심소훈. 담양오 -> 종의명->최명우->

(1)최명우((사)대한현공풍수지리학회): 명당+4.5
《현공풍수의 이론과 실제 》, 《 시간과 공간의 철학 현공풍수》 전국적으로 서울, 대전, 대구, 익산, 전주, 순천, 여수, 목포 등지에 지회 조직.

①백창곤(광주):명당+4.8
전남대, 함평군청 사회교육원 강의. 저서《8운해설집 》
②박진열(광주): 명당+4.7
조선대, 순천대, 목포대 사회교육원 강의.
저서 《현공풍수정해》,《8운해설집 》
③오승민(여수): 명당+4.7 청암대 사회교육원 현공풍수강의
④현천석(대전): 대전대: 명당 +4.7
사회교육원에서 현공풍수강의
⑤정경섭(이리): 명당+4.6
원광대 사회교육원에서 현공풍수강의
⑥신석우(남양주): 명당+4.7
현공풍수 서울지부 답산운영
⑦편은범(서울):+5.0 현공풍수논문(석사)
⑧이공원(서울): 명당+4.7
중앙일보 조이스랜드에서 강의

(2)세준스님(서울):명당+4.07
대륙의 호경국선생의 현공풍수이론을 위주함. 저서《 웰빙 현공풍수학》.
동국대 사회교육원에서 현공풍수강의.

4.형기풍수파+포태부정파

(1)유종근(‘이수학회’ 서울): 명당+4.0 급
《한국풍수의 원리1.2》 《풍수정설》: 제자가 많음.
①최영주(서울): +5.0
저서《신한국풍수》

(2)박봉주(전남 광주): 명당+4.7
저서 《실전풍수입문》. 포태법의 적중률(약 60%)에 대해 분석.

5. 정음정양파《입지안전서》

(1)철산,(부산) : 명당+4.5
번역서《입지안전서》

6. 통맥법
①박광서(광주): 저서《통맥법》 : 명당 +4.5급
②이 ? ?: 제자는 평산(명당+4.7), 성오:+4.9, 박상수:+4.7,
③윤갑원(서울): 저서《정통통맥지리》 : +4.5급

7. 결록파

①장익호(故人.서울): -4.8
《용수정경》,《유산록》 제자는 김이중
②김이중(전남 광주): +4.5
광주 호남대에서 강의
③이규상(故人: 전주): 흉당-4.8
저서《천하명당여기있다.》

8. 기타

①김기선(대구): +4.5 급
《풍수지리학개론》 : 대구한의대에서 강의

9.수맥파, 지맥파=氣감지(L로드, 추, 관룡자<한국>=심룡척<대만>)

(①임응승神父 : 명당 +4.0 급

추가(삭제, 수정)할 사항이 있으면 꼬리말을 이용하여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추가 : 기 사이언스
1)한국기풍수지리학회 : 남강(南岡) 申鉉成 : 명당 +3.0
: 추부 태실자리 공개재혈 첫시도

2) 동방풍수연구원 : 이주한 원장 http://sumac.co.kr: 명당+3.5
: 삼성,SK등 자문. 50여가지 학문 통섭 능력
3) 기맥풍수 :기찾사 : 기작 서태진 (http://blog.naver.com/gimek ):명당+4.0 : 동영상을 잘 살펴 보세요
4) 福토Science풍수연구원 : 福토 강화석 : 명당 + ( 1.5 이상 )

: 이주한원장 성향과 같음: 순천주암 선친공개재혈 06.11.15, 충북보은 수한면 공개재혈0611.29. '명,흉당 에 의한 자손 그릇도표 세계처음."

다음 사이트 - 동영상 코너 ( 풍수지리 )입력 하시면 동영상을 즐감 하실수 있읍니다.

앞으로 대선이 UCC (User Created Contents )영향을 크게 받을 것인데

풍수지리도 UCC 의 특장점을 활용하지 못하면 수준이하로 평가 받게 될것 입니다.

( 자기 조상 , 기타 음,양택 재혈 사진, 동영상을 자기 이름 다섯자 ( 아호 와 이름 )를 걸고

투명하게 보여 줄수 있는 문화가 정착 되었을 때 풍수지리는 사회주축의 트랜드로 이끌게 될것입니다)

***. 추가 ***

1)영남대학교 대학원 교수 : 영산 김원대 : +3.7( 가르치는 능력우수)
2)참풍수지리학회장 : 한성 최대영 : +4.0
3)동북아 풍수지리학회장 : 송현 최무웅 : +4.0
4)동북아 풍수지리학회 : 송천 : +4.0 ( 증권회사 부장급)
5)기감력연구회장 : 변종수 : 5.0
6)신안계물형학연구원장 : 박민찬 : +4.5
7)구전심수 풍수지리 : 고만수 : 명당 +4.0
8)행운풍수지리학회 : 김경수 : +4.5
9)명당풍수연구소장 : 행광 김경순 : +4.5
10)열린풍수지리 : 임정 : 명당 +4.8
11)한국풍수지리원장 : 전항수 : +4.0
12)한국수맥학회장 : 류육현 : +4.0 ( 교도소행 )
13)세종수맥학회장 : 유준혁 : +4.5
14)최창조 교수 : +4.5
15)부국풍수지리 :조중근/조태근: +4.5
16)한국수맥연구소 : 남기인 : +4.3
17)경우수맥연구회 : 김경우 : +4.0
18)맥 다우저 : 임세빈 :명당 +4.0
19)사주명리 연구가 : 김동만 : +4.5
20)애스크퓨쳐 : 이 수 : +4.5
21)한국풍수지리: 동산 박호기 : +5.0

22) 단국대학교 풍수지리 교수 :조수창 : 명당 +4.0
23) 정통풍수지리연구회 : 우양규 회장 ; +5.0
24) 한국 미래예측 연구소 : 노병한 소장 : 명당 +4.0
25) 모종수 : 명당 +4.0
26) 심진송 무속인 : 명당 +4.5
27) 한국음양효지리회:이종두회장 : 명당 +4.5
28)
29)
30)


" 룡맥폭 크기"와 "진혈처 가로 세로 크기 측정" !- 풍수지리는 실증과학 !
"UCC 동영상 : 음,양택 재혈 ,측정 실시하는 모습 보여주지 못하는
말과 글로 만 하는 자 들은 스믈스믈 사라질 것이다 ."

" 원격 이름측정및 머리위측정으로 조상 의 명흉당 등급 확인"; 기과학 !

http://ggg1.kr 지지지l
이제 ...무슨말인지 조금씩 알게 되는 때가 오고 있읍니다^^

통섭( 統 攝 ) 트랜드 !

보혜사 성령님의 은혜가 함께 하시길 !
2010-10-27[15:58]

福土사이언스 : 아래글은 참고만 할뿐 입니다.
보통사람들이 착각하고있는것은 조상신이 지속해서 늘어붙어 있는것을 생각하는데 ( 미신으로 치부되게하는 ) ~ 혼비백산 의뜻처럼 영혼은 창조주에 속한 사항으로 하늘로 올라가고 , 체백은 자연 즉 흙으로 스며들기까지 보통 100~ 120년 동안 그 잔재가 남아 있음으로 ~ 후손의 삶을 결정하는 것일 뿐입니다.

지구물리학의 상식으로 알려진 지구주파수 7.83hz 알파파 대역 기준으로 생각하면 ~ 그 묻혀진 체백이 어디에 묻혀져 좋은주파수를 받느냐 , 찌그러진 베타파 주파수 영향을 받느냐에 따라 삶의 모습이 현상으로 나타나는 것 일 뿐입니다.

조상신이라는 거창하고 공포스러운 미신스러운 용어를 남발하는것은 처음 쓰는 사람들이 ~ 보통 인문학적 지식과 형이상학적 관점에서만 습관되어진 상태로 표현하기에 ~ 과학적인 시각에서는 그 데이타나 수치등이 전혀 고려되지 않음으로 해서 각사람들의 의식을 혼란만 가중하는 결과를 가져옵니다.

창조주가 만든 인간은 흙의 성분임이 틀림없으니 그 흙으로 돌아가는 체백의 묻혀진곳의 주파수영향을 상식적으로 생각하면
인생의 근본적인 문제를 풀어가는데 도움이 될것입니다.

흙은 여전히 땅으로 돌아가고 그 신은 하나님품으로 돌아가기 전에 기억하라 ~!

조상신이라는 용어는 간단히 말해서 ~
누군가의 체백(뼈)와 그땅속흙 범위에서 혼합되어 발생하는 주파수대역일 뿐입니다.

조상이라는 것은 그 체백이 흙의 성분으로 완전히 스며들어 사라지기까지 역할이므로 ( 묻혀진곳의 상태에 따라 후손의 삶의 향방이 결정되어짐은 주파수 공조의 현상)

조상체백( 씨의 역할 )은 보살핌의 대상이지 결코 숭배대상이 아님을 정확히 숙지하시기 바랍니다.


1. 사람에게는 누구나 몸속에 조상신이 있다.(주파수 공조 상태)

누구에게나 조상이 있습니다. 조상님이 있었기에 지금의 자신이 존재할 수 있게 된 것입니다. 그 조상님들이 현재 육(肉)으로 생존해 계시지 않더라도 존재 자체가 완전히 사라진 것은 아닙니다. 육체를 벗어나 신(神)으로서 생존해있기 때문입니다. 이 신을 조상신(祖上神)이라 합니다. -
( 이 용어를 사용하여 글쓴사람은 창조주 말씀의 세계를 입체적으로 알지못하는 그릇이 +4.0 이하정도의 인생일 뿐이니 미신화 하는것으로 잘못된 것을 보여주는 역할을 하고 있지요)

2. 조상신은 후손을 찾아올 수 밖에 없다.
누구에게나 조상이 있습니다. 조상님이 있었기에 지금의 자신이 존재할 수 있게 된 것입니다. 그 조상님들이 현재 육(肉)으로 생존해 계시지 않더라도 존재 자체가 완전히 사라진 것은 아닙니다. 육체를 벗어나 신(神)으로서 생존해있기 때문입니다.
( 멘델의 우성의 법칙은 동식물 인간 등에 적용됩니다.
조상신이 찾아온다는것은 미신적용어일뿐 ~~! ^^
과학적으로는 그 조상씨 ( 뼈)의 p.n 접합적 다이오드 성분이
땅의 주파수와 함께 온전히 흙으로 흡수되기전까지 지속해서
발산하는 주파수 영향으로 후손들의 뼈와 동조 - 공명하는 것으로 상식적으로 알아두면 됩니다.
기독교, 신학자들~ 목사님들 ~ 밝혀진 과학적 상식으로 접근하면
간단히 해석될것을 보통 조상 , 산소 , 풍수지리 이야기만 나오면 무조건 미신이라고 피해버리거나, 무시하는 모습은 하나님을 제대로 알지못하고 악한령의 술수에 걸려들어 그 본질을 알지 못하는 짓일 뿐입니다. 두눈 똑바로 뜨고 본질을 보세요

*히들 죽은 사람이 살아가는 세계가 따로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사실은 그렇지 않습니다. 그들은 이 땅에서 우리와 같이 살아가고 있습니다. 육이 있고 없고의 차이가 있을 뿐, 하나의 생명체로서 이 세계의 일부를 이루고 있는 것입니다. 산 사람들이 죽음 이후의 세계를 전혀 몰라 마음 편한 대로 믿어버릴지 모르겠지만, 조상신이 처한 현실을 안다면 결코 그렇게 쉽게 생각하지 못할 것입니다. 결국 언젠가는 자신도 그 세계에 편입될 것이니 말입니다.

--> 체백이 사라질때 까지 일뿐입니다. 이런사람들이 전체를 알지 못하고 일부분만 가지고 전체인양 착각하는 모습으로 인해 미신적이라고 손가락질 받습니다.

사람은 누구나 죽습니다.
죽음 이후 후손들은 세상적인 관습이나 개인적인 선호에 따라 장례를 치르고 조상을 모시게 됩니다. 먼저 화장(火葬)의 경우를 살펴보겠습니다. 화장을 했으니 묘가 없습니다. 묘가 없으니 묏자리로부터 오는 영향도 없습니다. 전체 묘의 9할 이상이 제대로 쓰여지지 않은 현실을 비추어 볼 때 화장은 일단 후손에게 안심을 줄 수 있습니다. 일단 조상의 묘로 인해 받게 되는 악영향의 여지를 남기지 않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 경우에도 조상신은 남습니다. 다시 말해 조상의 묘에 의한 여파만을 차단했다는 뜻입니다.
--> 과학적으로 해석하면 윗글은 거짓말입니다.

화장하였더라도 부피가 줄었다뿐이지 , 그 성분은 그대로 남습니다. 무식한 자들이 화장하면 무해무득하다고 지껄일 뿐입니다.
계란의 구성요소나 땅속의 복토 진혈처나 모습은 같은것을 전혀 모르는자들이니 무시해도 됩니다

매장(埋葬)을 한 경우, 좋은 자리에 제대로 들어선 묏자리는 1할도 되지 않으니 대부분의 조상신들이 묘에 들어가 살지 않게 됩니다. 현실 세계로 치더라도 물이 차고 냉하며 볕이 안 드는 집에 누가 들어가려 하겠습니까. 그래서 조상의 묘를 명당자리에 쓰지 않는 한 묘 자리에 의해 발생하는 악영향뿐만 아니라 조상신으로부터 오는 영향도 함께 받게 됩니다.
--> 복토진혈처 개념을 모르는 자가 쓴글이므로 무시해도 좋습니다. 좋은 땅 좋은 인생의 개념은 당연한 상식 입니다

결국 어떤 장례법에 따르든, 조상신은 머물 곳을 필요로 하게 됩니다. 그래서 그 인연을 따라 후손에게로 와서 그 몸속에 머물게 되는 것입니다. 이로써 후손들은 조상신의 영향을 직접적으로 받게 되기 시작하는 것입니다.
--> 귀신씻나락 까먹는 것으로 밥빌어 먹고사는 자들이 이런말을 만들어서 사람들의 정신을 혼란케 하는 것입니다.
주파수 공조 ~ 공명 말굽막대기 울림현상을 초딩때 시험해 본사람이면 이런글을 쓴 류의 덜떨어진 인간들이 얼마나 불쌍한 인생을 살고 있는지 측은한 마음이 들것입니다.

3. 조상신의 병과 업이 후손에게 전해진다.
이 조상신들은 살아 생전의 업(業)과 병(病)을 그대로 가지고 대부분 후손의 몸속에 머물고 있습니다. 업과 병을 그대로 가지고 머물고 있으니 후손들이 그 영향을 받게 됩니다. 즉, 조상신의 업(業)과 병(病)이 그 후손에게 전해진다는 뜻입니다. 결국 사람들은 누구나 조상신이 몸에 머물게 됨으로 인해 좋지 않은 영향을 받고 있는 것입니다.

--> 좋은 땅 좋은인생 나쁜땅 나쁜인생
좋은 주파수대역 알파파 주파수
나쁜 주파수 대역 베타파 찌그러진 주파수

예를 들어, 기력이 없고 거동이 불편한 조상신이 후손의 몸속에 머물게 되면 그 후손도 항상 피곤함을 느끼고 기운 없어 하게 됩니다. 간(肝)이 병든 조상신이 후손의 몸속에 머물게 되면 그 후손도 간(肝)에서 발생한 병에 의해 고통을 받게 됩니다. 또 전쟁터에서 혹은 사고로 팔을 잃은 조상신이 후손의 몸속에 머물게 되면 그 후손도 팔이 저리고 아프게 되거나 팔을 자주 다치게 되는 것입니다.
---> 이런 미신시화 하는 ~ 글은 한심할 뿐입니다.
기과학풍수지리는 창조주의 본질에 준하기에
그 체백의 위치에 따라 6가지 위해의 정도에 따라 후손에게 발생되어지는 공조 .공명현상을 측정하여 개선시키는 것입니다


4. 조상신이 아닌 신들도 같이 머문다.
조상신뿐만이 아닙니다. 사람 몸속에는 조상신이 아닌 다른 악신들도 머물고 있습니다. 머물면서 사람들에게 수없이 많은 악영향을 끼치고 있습니다. 이 악신들로 인해 빙의 현상이나 가위눌림을 겪게 되기도 하고 몸이 아프거나 사고를 당하게 되는 등 삶에 있어서 많은 고통과 방해를 받게 되는 것입니다.

--> 똑같이 반복하는 것으로 ~ 주파수 공명~!

악신들은 자신의 필요성에 따라 사람을 선택하여 그 몸속에 들어가 자리잡으니 사람의 의지와 전혀 무관하게 사람들 몸속에는 많은 악신들이 머물러 있게 된 것입니다. 이곳에서는 신을 공부하고 연구해가며 이런 악신들을 계속 처리하고 있습니다.
--> 그 연구하는 바탕이 자연과학- 엔지니어링이어야 하는데
푸닥거리, 천도제, 기타 요상한것들 말 만들어내는 사람들의 대부분은 인문학적 뜬구름 형용사적 표현을 화려하게 미혹하게 하는 사람들이니 ~ 정신 똑바로 차리세요^^

5. 조상신을 해결하지 않고는 고통에서 벗어날 수 없다.
조상신으로 인해 직접적인 악영향을 받고 있는 경우, 그 조상신이 머물고 있는 한 그 영향에서 벗어날 수 없지만 그렇다고 조상신을 함부로 처리할 수 없는 일입니다. 후손의 몸에 머물며 후손에게 나쁜 영향을 끼치고 있으나 그 조상신 입장에서도 어쩔 수 없는 상황에서 이루어진 상황이고 후손의 입장에서도 비록 신으로 있다 해도 자신의 조상인데 어찌 함부로 처리한다 할 수 있겠습니까.

다른 악신에 의해 악영향을 받고 있는 경우에도, 그와 더불어 조상신도 같이 머물고 있으니 악신들을 처리하다보면 조상신도 다칠 수 있어 함부로 그 악신을 처리할 수 없습니다. 그렇지 않아도 갈 곳 없고 힘없어 후손의 몸속에 머물고 있는 조상신들인데, 조상신이 다치거나 죽을 수 있는 상황에서 악신들을 처리한다는 명목으로 조상신의 존재를 무시하며 악신들을 처리할 수는 없기 때문입니다.

--> 땅과 흙. 창조주 섭리 . 말씀을 기준으로 살펴보면
간단히 해결될 수있는 문제 입니다.

6. 유일한 해결책은 조상제에 있다.
상황이 이러하기에 문제입니다. 조상신으로 인해 직접적인 악영향을 받고 있는 경우, 그 조상신이 머물고 있는 한 그 영향에서 벗어날 수 없습니다. 이 해결책으로 이곳저곳, 이 사람 저 사람들이 쉽게 권유하는 것이 이른바 ‘천도제'라 하는 것입니다. 조상신들을 하늘의 신의 세계로 올린다는 의식인데, 하늘의 신의 세계와 연관된 천도제를 할 정도이면 이 땅의 신의 세계도 알지 못할 리 없을 것입니다.

--> 조상제 푸닥거리 깽깽 하는짓은 바로 악한령에 사로잡혀
귀신 씻나락 까먹는데 꼭두각시 역할을 하는짓일 뿐입니다.
조상체백이 잠들어 있는 곳을 좋은땅의 주파수대역으로 바꾸거나 옮겨주면 간단히 해결될뿐입니다.

복토 진혈처 = 계란 노른자 ~!^^

그러나 현실은 그렇지 않으니 한 집안의 조상신의 수(數)는 말할 것도 없고 조상신이 현재 처한 상황도 정확히 알지 못하면서 천도제를 한다고 합니다. 신을 제대로 알지 못하는 사람들이 하는 천도제라는 것이 어떤 의미인지는 별다른 설명이 없어도 누구나 알 수 있을 것입니다.

조상신과 관련하여 유일한 해결책은 ‘조상제'입니다.

조상제란 조상신을 이 땅의 다른 곳으로 모시는 행위입니다. 따라서 조상신을 하늘로 올린다는 천도제와는 전혀 다릅니다. 하늘은 아무나 갈 수 있는 곳이 아니기에 아무리 사람의 신이라 하더라도 함부로 하늘로 올릴 수 없는 일입니다.

이 땅의 사람 중 그 어느 누구도 조상신을 천도시킬 수 없습니다. 천도는 하늘의 인준이 있어야만 할 수 있는 것인데, 현재 그 권한을 받은 사람이 단 한 명도 없기 때문입니다. 천도를 행한다 하고 조상신을 하늘로 올린다 하는 말과 행위 그 자체가 죄가 된다는 사실을 모든 이에게 전합니다. 하늘을 팔아 자신의 이득을 취한 것이니 곧 천죄(天罪)가 되는 것입니다.

따라서 이 땅에 조상신을 모셔야 합니다. 조상신이 머물 수 있는 신의 거소(居所)를 만들어 놓고 100여 명이 넘는 그 집안의 직계 조상 전체를 한꺼번에 후손들의 몸속에서 벗어나 따로 편히 머물 수 있게끔 해야 하는 것입니다.

그냥 모셔두어도 안 됩니다. 병이 있는 조상신을 고쳐주어야 하고, 신도 먹어야 하니 음식을 제공해주어야 하고, 외부의 악신들로부터 공격을 당하지 않도록 보호해주어야 합니다. 사람이 살아가는 것처럼 생존에 필요한 모든 여건을 마련해주어야 한다는 뜻입니다.

이러한 곳을 바로 '지상낙원'이라 하는 것입니다.
산 자들의 낙원이 아니라, 죽은 자들의 낙원을 말하는 것입니다.

조상신들과 함께 해결해야 할 신 중 하나가 유산된 태아신입니다. 유산된 경우 자연적 유산이든 인위적인 유산이든 관계없이 그 유산된 아기가 엄마 뱃속에 태아신으로 남아 있습니다. 문제는 이 유산된 태아신이 참 무섭다는 것입니다. 태아신은 엄마 뱃속에서 평생을 원망과 복수심으로 지내는데, 그것은 자기를 죽였다는 데에 그 이유가 있습니다. 그래서 유산한 여자들은 그 영향으로 각종 질환에 시달리게 되어 있는 것입니다. 다른 이유로 인한 것일 수도 있지만 대개는 요통(腰痛)이나 배앓이가 특히 심하니, 그 이유는 그 유산된 태아신이 배 안에서 괴롭히기 때문입니다.

또 한 경우는 부모에게 나쁜 영향을 미쳐 집안에 우환을 주기도 하며, 심지어는 출산을 가로막기도 합니다. 유산된 태아신이 임신된 태아를 괴롭혀 죽게 하는 경우가 또 다른 유산을 불러일으킨 것이며, 아기가 태어난 경우라 하더라도 그 태아신의 시기와 질투가 그 아이에게 나쁜 영향을 주기도 합니다.

그러하기에 이 유산된 태아신들도 조상신들처럼 같이 해결하지 않으면 안 되는 것입니다.

7. 기도와 수도를 이루려 하여도 조상신을 해결하여야 한다.
기도와 수도를 하는 경우도 몸속의 조상신을 해결하여야 합니다. 조상이지만 또 후손의 갈 길을 막으려 하는 의도는 없지만, 실제로 후손의 길을 막고 있습니다. 업과 병을 가진 채 후손의 몸속에 신으로 머물고 있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도를 구하다 조상신을 접하게 되었다 합시다.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조상님이니 무조건 쫓아내거나 어떻게 해버릴 수도 없고 그렇다고 없는 것처럼 무시해버릴 수도 없습니다. 그리하여 그 조상신을 해결하지 않는 한 조상신으로 인한 악영향을 계속 받게 될 것입니다. 생각이 복잡하고 몸이 아프며 주변에 좋지 않은 일들이 일어나는 등의 일들을 계속 겪을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그래서 밝힙니다.
도를 이루려 하여도 조상신을 해결하여야 합니다.
신앙만으로 또는 기도만으로 조상신이 저절로 해결되지 않습니다.

8. 조상제는 평생 단 한번만 하면 되는 것이다.
조상신이 하나둘이 아니니 자신의 몸속에 있는 조상신들만 해결한다고 조상신의 영향에서 벗어날 수 없습니다. 조상신들은 다른 가족의 몸속에도 있기에 언제나 다시 들어올 수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신으로 생존해 있는 모든 직계 조상신들을 한꺼번에 연결하여 해결하여야 합니다. 여러 번 반복할 필요가 없다는 뜻입니다.

그래야 자신을 비롯한 주변의 가족까지 일시에 혜택을 볼 수 있는 것이며, 조상신으로 인한 악영향에서 완전히 벗어나게 되는 것입니다. 조상제를 여러 번 하면 좋은 줄 알고 있는 분들이 많은데, 이러한 방법으로 사람들의 약점을 활용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 하겠습니다. 그래서 다시 한번 강조합니다.

제대로 된 조상제라면 평생 단 한 번만 하면 되는 것입니다.

---> 이런 잡스런 의식과 말에 절대 속지 마시기 바랍니다.
이런자들이 말은 그럴듯하고 글도 그럴듯하나
악한령의 도구로 사용되어 사람들의 마음과 정신 그리고 영혼을 더럽히는 역할을 하여 ~ 가치없게 죽게 하는데 혈안이 된 모습일 뿐입니다.

우리의 싸움은 육과의 싸움이 아니라 악한령과의 싸움이라 ~!!!

말씀을 기억하시고 ~!

우리들의 부모님이 돌아가시면 씨의 역할을 하시니
바위, 길가, 가시덤불에 심어지지 않고 ~! 옥토 즉 복토 진혈처 하느님이 우리를 사랑하사 창조하여 주신 곳에 모시어서 예수 그리스도 재림 하실때 깨어서 온전히 살아나시기를 기원합니다 ^^

2010-09-28[07:40]

福土science : 일점영광 ; 一點榮光
진혈처 ; 명당터 속의 노른자
라문 ; 진혈처속에 있는 땅속의 그림.

보통의 풍수사들은 용어를 알지 못하거나 , 직접 재혈한곳에서
땅속의 그림을 보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다.
자연과 합일되는 재야의 고수급 기과학풍수사 들이 사용하는 용어다.
2007-08-03[08:09]

착한사람 : 글은 마음의창이라고 합니다. 마음을 나누어 주세요. 세상이 행복해 지도록! 2007-08-03[07:51]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조상씨묘 멧돼지 퇴치방법? [1] 福土사이언 2013-04-25 1043 162
  발복 완급 현상 연구~! [1] 福土사이언 2013-02-01 1144 155
  스웨덴 발렌베리 가문 자녀교육: 삼성.. [3] 福土사이언 2012-06-07 913 171
  재미있는 인재생산 통섭(統攝)교육 [1] 福土사이언 2012-03-01 1212 155
  福된사무실,상가,공장터 얻는상식 외.. [1] 福土사이언 2012-03-01 1170 173
  완주: 9번 조상씨 이장집안- 개선현상.. [1] 福土사이언 2012-03-01 1054 146
  산청:왕산자락 복토명당진혈처 소개( .. [1] 福土사이언 2012-03-01 1093 192
  딥스마트:잘될터 잘된사람 측정결과 ! [1] 福土사이언 2012-03-01 874 189
  장례시 준비사항참고 & 복토명당힐링.. [3] 福土사이언 2011-04-14 1313 200
  풍수지리사 모시는 상식 ( 꽃.열매 ) [4] 福土사이언 2009-03-05 1749 221
  (덧된장) 조상 3대개선-가문컨설팅 [3] 福土사이언 2008-09-10 1823 204
  풍수지리 웃긴말 과 풍수용어상식 [5] 福土scienc 2007-08-03 2980 258
  무덤(塋 ):씨(남자) 밭(여자)도좋아야.. [8] 福土scienc 2007-04-09 2230 279
  복토진혈처(터) 음택 양택 추천 [7] 福土scienc 2007-03-16 2360 206
  출장( 월~ 금요일중)~! [7] 福土scienc 2007-01-29 2053 219
  부자 3대 없다고 ? 1,000대기업 [4] 福土scienc 2006-07-24 2270 254
  수맥파 차단은 식은전복죽 먹기~! [10] 福土scienc 2006-07-21 2502 245
1041   보령: 양각산 아래 경주이씨 9대 만.. [1] 福土사이언 2018-02-12 217 20
1040   대산 김석진선생님 : 때를 아는게 주.. [1] 福土사이언 2016-12-29 663 91
1039   김제 성모암 진묵대사 어머니묘소는 .. [1] 福土사이언 2016-12-28 855 78
1038   “신세계 앞 분수대 재물 모이는 곳” [1] 福土사이언 2016-09-05 742 80
1037   손정의 소프트뱅크회장을 닮아라 ~!^^ [1] 福土사이언 2014-06-12 3536 153
1036   무위자연 고) 김흥호 목사 : 설산 [2] 福土사이언 2013-07-23 2255 234
1035      자유인 부활 김흥호 목사 [1] 福土사이언 2013-07-23 1423 209
1034   빅데이터& 기과학풍수지리에 적용 ? ^.. [1] 福土사이언 2013-05-26 1395 21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 [43]  [다음 10개]
  Copyright 1999 - 2005 Morning Special / skin by Ju Hyun

| 회원센터 | 복토 Science 소개 | 상세검색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사이트맵

전화번호 : 02-577-3375 / 팩스번호 : / 메일문의 : khsluha@naver.com
서울 특별시 강남구 논현동 269
Copyright 2005.11.01 좋은땅 좋은인생 All Rights Reserved [무단 이메일 수집거부]